차이의 놀이앱 다운받기 (무료)
육아 상담
3세 엄마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우리 아이 떼,고집 Q&A
소중한 사람들과 공유해 보세요.
아이가 자신의 생각이 더욱 구체화되며, 고집이 점점 더 늘어납니다. 이때 엄마 아빠는 정말 힘들지요. 어떻게 대처하는 게 가장 좋을까요?

Q1. 3살 남자아이를 키우고 있는 엄마입니다.

우리 아이는 자기가 원하는 것이 있으면 집이건 밖이건 무조건 누워서 울기부터 해요.

아이를 야단치려 하면 저희 시어머니께서는 아직 어려서 그렇다고 내버려 두라고 하시네요. 아이들은 정말 어려서 떼를 부리는 걸까요?

A1. 아이가 3살이 되면 자아가 발달하며 떼, 고집이 생기는 것은 당연한 일이지요.

이 시기 아이의 떼 고집은 성장하는 중이기 때문에 떼어 부림을 나타내는 것입니다. 물론 아이의 떼어 부림에도 안전이나 공공질서를 헤치는 일 그리고 불필요한 것을 자꾸 사달라고 하는 것에는 분명하게 한계를 정해줘야 합니다.

하지만 그 이외의 떼부림을 제외하고는 아이가 원하는 것을 되도록 허용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아이의 버릇이 나빠질까 걱정이 되어 지나치게 떼어 부림에 강압적인 육아 방법을 실천한다면 아이는 자신의 욕구를 제대로 해소시키지 못한 채로 성장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런 욕구의 불충족은 불안정 애착으로도 이어지기 때문에, 위험하지 않은 요구 사항이나 사달라고 드러눕는 것을 제외하고는 허용해주세요.

Q2. 2살, 3살 된 딸아이를 키우고 있는 연년생 아이들 엄마입니다. 

저희 남편은 아이가 첫째 아이가 고집을 부리면 처음 몇 번은 허용을 해주다가 나중에는 야단을 칩니다.

육아에는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고 하는데 저희 남편은 일관성이 없이 아이를 감정에 따라 훈육을 하는 것 같아 여러 번 싸우기도 했어요.

요즘은 아이를 야단치고 있는 남편을 보면 제가 나서서 야단치는 것을 말리곤 합니다. 제가 말리는 모습에 남편은 오히려 더 화를 내네요. 아이 훈육 문제로 저희 부부는 매일 다투게 됩니다. 어떻게 해야 할까요?

A2. 남편의 입장에서는 자기도 아이를 사랑하지만 자신만 악역이 되는 것 같은 기분에 화가 날 수도 있습니다.

가장 좋은 방법은 아이에게 엄마, 아빠 중 한 사람이 훈육을 할 때에는 중간에 개입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훈육을 하고 있는 도중에 다른 양육자가 개입을 하게 된다면 아이의 입장에서는 상대적으로 자신에게 훈육을 하고 있는 부모에게 불신감과 좌절감, 분노를 느낄 수 있습니다.

또한 엄마, 아빠가 함께 아이의 훈육의 한계점은 미리 아이가 잘 때 상의를 하고 설정하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아이의 어떤 행동을 어떻게 훈육을 할 것인지 미리 이야기를 한다면 아이에게 일관적인 육아 방법을 실천할 수 있고, 훈육으로 인한 다툼도 해소될 수 있을 거예요.

Q3. 3살 딸아이를 키우고 있는 워킹맘입니다. 

저와 남편은 주말부부로 아이는 외할머니와 저와 함께 보내는 시간이 많습니다. 아이가 어렸을 때는 심하게 울음을 보이지도 않고, 이렇게 힘들게 하지는 않았는데 요즘은 종잡을 수 없는 떼부림 때문에 너무 힘이 드네요.

특히 남편은 주말에만 아이를 보기 때문에 아이가 어떤 행동을 하든 모두 허용을 해줘서 그런지 아이가 남편이 오는 날만 더욱 심하게 떼를 부리는 것 같아요. 저와 단둘이 외출할 때는 심하게 떼를 부리지 않는데 남편과 셋이 외출하는 날에는 자기가 원하는 대로 해주지 않으면 소리를 지르며 울음을 보이네요.

A3. 아이들은 신기하게도 집에서 떼 부리지 못하는 것도 밖에만 나오면 더 심하게 떼를 부리기도 합니다.

자신이 하고 싶은 대로 심하게 울고 고집을 부려도 주변 시선 때문에 부모가 어쩌지 못한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지요. 이럴 때 부모의 입장에서는 꼭 아이가 일부러 그러는 것 같이느껴지겠지만, 실제로 아이들은 자신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모를 때나 혹은 욕구가 불충분 할 때 이런 행동들을 합니다.

만약 아이가 공공장소에서 떼부림이 더욱 심하다면 아이를 데리고 조용한 공간으로 오는 것도 좋습니다. 아이의 입장에서도 관객이 없으면 재미가 없기 때문에 떼 부리는 행동을 멈추기도 합니다. 조용한 곳에서 우선 아이의 흥분을 가라앉히고 이야기를 해보세요.

아이와의 기싸움을 이어나가는 것보다는 빨리 이 상황을 종료시킬 수 있도록 분위기를 전환시켜주는 것이 좋습니다.

Q4. 3살 남자아이를 키우고 있는 전업맘이에요.

아이가 형제가 없이 혼자 자라서 그런지, 주변 친척 아이들 보다 늦둥이라 그런지 사랑을 많이 받고 자라는 편이에요.

집안 어른들 모두 아이에게 허용적으로 대해줘서 그런지 혼자 놀다가도 자기 마음대로 되지 않으면 화를 내고, 자기 요구 사항을 들어주지 않는 어른에게는 발버둥을 치며 울음을 보입니다. 아이의 버릇이 점점 나빠지는 것 같아 고민이에요.

A4. 아이들은 자신이 원하는 것에 대해 이해하지 못할 때도 많고,

정확한 언어로 표현하기는 더더욱 어려움을 느낍니다.

그렇기 때문에 떼, 고집을 부리는 것이며 심한 경우에는 온몸을 이리저리 뒹굴면서 울음을 표현하기도 합니다.

아이가 몸을 움직이며 심하게 떼를 부릴 때는 진정시키고 대화하는 것조차 힘이 들지요. 이런 분노발작 증세를 보일 때에는 아이를 부드럽고 단호하게 제압하는 것도 방법이 됩니다.

이리저리 버둥거리는 아이를 다리 사이에 끼고 아이의 두 손을 부드럽게 잡아주세요. 단, 아이가 아프지 않도록 세게 힘을 주어서는 안됩니다.

그러고 나서 아이의 눈을 바라보고 적당한 거리를 유지한 채로 이야기를 시작해보세요. 이때에도 아이의 감정은 인정해주되, 허용되지 않는 행동에 대해서는 분명하게 이야기해주셔야 합니다.

단, 매번 아이를 훈육할 때마다 몸을 붙들고 할 필요는 없습니다. 아이를 진정시키기 위해 꼭 필요한 순간에 실천해보세요.

소중한 사람들과 공유해 보세요.
이런 이야기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