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의 놀이앱 설치하고
놀이팁 & 포인트 1,000원 받기!
다운로드
로그인회원가입주문배송조회마이페이지
엄마아빠 이야기
부모들이 많이 하는 말실수 5가지
댓글 66
조회수 222138
소중한 사람들과 공유해 보세요.
주소 복사
시간과 급함에 쫓겨, 엄마 아빠들이 나도 모르게 아주 자주 하는 말들..

1. "빨리 와, 빨리 오지 않으면 두고 갈 거야"

상황이 급할 때는 아이의 움직임이 답답할 때도 많겠지만, 아이에게 이런 말은 분노와 불안감을 심어주는 위험한 말입니다.

아이들은 부모와 떨어져서 혼자 남는 상황에 대해 극도의 불안감을 느낍니다. 우리 아이를 불안에 떨게 만드는 말은 하지 말아주세요.

[이렇게 해보세요] “호랑이처럼 뛰어볼까?”

다급한 상황에서는 위협의 말보다 아이의 흥미를 유발하는 말이 좋습니다. 호랑이나 번개 등 아이가 평소 흥미 있어 하는 캐릭터나 동물을 활용해보세요. 아이는 하나의 놀이처럼 느끼며 행동할 것입니다. 

2. "너 자꾸 그러면 망태할아버지(경찰 아저씨)가 잡아간다"

아이들은 망태 할아버지가 누군지, 경찰 아저씨가 누군지 정확하게 인지하지 못 합니다.

아이가 일시적으로 부모의 말을 듣는 것은 분위기로 말의 분위기를 이해하기 때문이지요. 아이가 모르는 무서운 존재에게 잡혀간다는 무서운 협박은 불안감과 죄책감을 주는 말이 됩니다.

[이렇게 해보세요] (반복적으로)“그건 안돼”

아이가 잘못된 행동을 반복적으로 보일 때 통제하기 위한 수단으로 더욱 강한 어투를 사용하곤 합니다. 하지만 강한 어투보다는 백 번이라도 일관되고 단호하게 반복적으로 이야기해주는 것이 장기적으로는 더욱 효과적입니다. 

3. "뚝! 그만 울라고 했지!"

아이들은 아직 자신이 느끼고 있는 감정과 생각들에 언어로 표현하는 것이 미숙합니다. 고집을 부리기 위해 울음을 보이는 것도 결국 아이가 자신의 감정을 말로 표현하지 못하기 때문이지요. 아이들은 울면서 크는 게 맞습니다. 아이의 울음에 비난 보다 사랑을 주세요.

[이렇게 해보세요] “많이 속상했나 보구나. 울어도 괜찮아”

아이의 떼 울음을 멈추기 위해 혹은 아이의 지나친 우는 버릇을 고쳐주기 위해 버릇처럼 “뚝! 그만 울어”라는 말을 많이 하게 되지요. 하지만 떼 울음이라도 아이의 울음을 인정해준다면 오히려 울음을 그치기 마련입니다. 자신의 마음을 인정받기 위한 울음 표현이기 때문에 아이의 표현을 인정해주세요.

4. "내가 왜 너를 낳아서 이 고생을 하는지.."

아이를 키우다 보면 속상한 마음에 한풀이하듯 하게 되는 흔한 엄마들의 말실수는 아이의 자존감을 위축시키는 무서운 말이 됩니다. 아이는 자신의 존재가 엄마에게 환영받지 못함을 느끼면 정서적으로 큰 불안감을 느끼게 됩니다.

말 한마디라도 아이의 앞에서는 신중하게 표현해주세요.

[이렇게 해보세요] “엄마가 너에게 잘못된 버릇을 키워준 것 같아 속상해”

아이의 수많은 버릇을 올바르게 바로잡아주기 위해 반복적인 훈육을 해도 소용이 없다면 마음과는 다른 말을 표현하기도 하지요.

이럴 때에는 ‘나 전달법’을 사용하여 이야기해보세요. 아이에게 부모의 마음을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습니다. 

5. "또 그러면 혼난다"

아이들은 똑같은 실수를 매일 반복합니다. 엄마, 아빠의 말을 무시해서도 아니고 정말로 아이들은 뒤돌아서면 잊어버리기 때문이지요.

아이에게는 다음번 상황에 대해 미리 엄포를 놓을 필요는 없습니다. 또한 훈육이란 부모의 감정이 아닌 아이를 위해 실천해야 함을 안다면 '혼난다'라는 표현은 적절하지 않음을 기억해주세요. 

[이렇게 해보세요] “약속을 잘 지켜주어 고마워”

아이들은 의도적으로 똑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다음 행동에 대해 미리 엄포를 놓는 말은 의미 없는 말에 불과하지요. 아이의 10번의 실수에 초점을 맞추기보다는 1번의 잘한 행동에 대해 크게 칭찬해주세요.  

댓글66
찌니램프25일 전
도깨비 부른다라는 말도 이제 하지말아야겠어요ㅠㅠ근데 통제가 안되니 자꾸 무한반복

제리맘a약 2달 전
자꾸 모르겠어요 막상 상황이되면 이렇게해야지 했던것들이 떠오르지않고 감정적으로 얘기하게되요..그리고 또 후회ㅠㅠ 무한반복...

두아이까칠맘약 2달 전
뒤돌아서면 후회하는말들 다시한번 되새기게 되네요 ㅜ

고운써니약 2달 전
저도 자주 사용하는 말이라 아기한테 미안하네요 ㅠ “자꾸 그러면 엄마 갈꺼야”이말은 아주 달고 사는데 하면 안되는 말이었네요 ㅠ

나영어멈약 2달 전
좋은 정보 감사해요🥰

아용맘약 2달 전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마마택2달 전
좋은 정보와 글 감사합니다

이한방맘2달 전
다 안하려고 하는 말들이에요~18개월때 주차장에서 두번 드러눕고 난리치면서 울더니 끝까지 울게 뒀더니 혼자 뚝 그치더니 이후론 안그러네요~신기해요 우는것도 너무 원하는게 있다는 눈빛으로 바라보면서 우니까 그것만 잘 들어주거나 설득하면 또 잘 따라오더라구요~어려운데 매뉴얼대로 하니까 정말 잘 되는것 같아요~어느덧29개월이네요

연우맘aaa2달 전
가만히 읽다보니 어릴때 내가 들으면서 강압적이고 엄빠에게 오히려 반감만 커져갔던 말들~ 그리고 혼내기전 아랫입술깨물고 쓰~~~읍하는거 0

러블리건우맘2달 전
4번 빼고 다해요 ㅠ 반성합니다

댓글 더보기
소중한 사람들과 공유해 보세요.
주소 복사
이런 이야기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