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의 놀이앱 설치하고
놀이팁 & 포인트 1,000원 받기!
다운로드
로그인회원가입주문배송조회마이페이지
육아법
1~3세 아이 영상 시청, 꼭 알아둘 포인트
소중한 사람들과 공유해 보세요.
주소 복사
조금 지쳐 아이에게 TV, 핸드폰을 틀어주었다면.. 아래 사항들을 꼭 알고 있으시면 좋아요.

TV(핸드폰)이 아이에게 좋지 않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엄마 아빠가 편하고자 하는 마음에 자동으로 리모컨에 손이 갑니다. 하늘이 무너진 양 울어대던 아이도 TV 만 틀면 잠잠해집니다.

엄마에게는 울음의 만병통치약이자 훌륭한 육아도우미처럼 느껴질 수밖에 없습니다.

미국 소아과 학회 미디어 위원회 위원장인 ‘도널드 쉬프린’은 “만 2세 이하의 유아들에게 영유아용 비디오를 보여주는 건 통제 불가능한 엄청난 실험을 하는 것”이라고 이야기 한 바 있습니다. 

그만큼 영유아에게 TV는 정말 치명적입니다. 이제 막 발달을 시작하는 시기에 TV 시청을 자주 하게 되면 자극을 제대로 받지 못하여 발달에 문제가 생길 수도 있습니다. TV는 안 좋고, 핸드폰은 괜찮을 거라 생각하고 있는 엄마 아빠도 있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오히려 작은 화면에 집중해서 보게 되어 부작용이 더 클 수 있습니다.

3세 이하의 영유아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부모와의 교감, 애착, 상호작용입니다. 이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습니다.

이때 TV, 핸드폰을 많이 보게 되면 부모 대신 TV, 핸드폰과 애착관계를 형성하게 됩니다.

그럴 경우 집중력 결핍, 비만, 상호작용 및 대인관계 발달 지연 등 수많은 부작용을 낳을 수 있습니다. 

부작용은 차후에 보이는 것이기에, 지금은 괜찮다고 보여도 TV/핸드폰이 나중에 엄마,아빠가 몰랐던 부정적 효과를 줄 수도 있답니다.

일본 소아과 의사회가 영유아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의하면, 하루 10시간 TV를 켜 놓은 가정의 아이들의 96.6%가 부모가 마주 보려 하면 눈길을 피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하니 부작용이 얼마나 심각한지 알 수 있습니다.

당연히 10시간 정도로 틀어두는 엄마 아빠는 없겠지만, 10시간 틀어두었을 경우 거의 100% 가까운 수치의 영유아가 엄마 아빠를 거절했다는 결과를 보았을 때, TV의 부작용을 명확하게 인지할 수 있지요.

TV는 아이가 스스로 정보를 해석하고 비판적으로 수용할 수 있을 때에나 시청해야 합니다. 사고를 언어로 표현할 수 있고 대화가 지속 가능한 5~6세 이후에 시청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그전에는 시청하더라도 노래를 따라 하거나 음에 맞춰 몸을 움직일 수 있는 능동적인 영상물이 낫습니다.

결론은, 3세 이전에는 가능한 한 TV와 영상을 멀리하는 것이 좋습니다.

혹시 아이를 습관처럼 영상 앞에 앉히고 있다면 지금부터라도 아이의 영상 시청 가이드라인을 만들어야 합니다. 영상은 엄마 아빠를 위한 충직한 베이비시터가 아닌 아이의 성장에 발목을 잡는 독이 될 수 있음을 기억하세요.

요즘 아이에게 하루 평균 어느 정도의 TV/핸드폰을 보여주셨나요? 

1) 먼저 최근 엄마 아빠의 모습을 돌이켜보는 게 첫번째입니다.

2) 그다음, 얼마만큼 더 줄이고 싶은지 어떤 가이드를 적용하고 싶은지 생각해보세요

3) 아이를 함께 양육하고 있는 사람들 - 남편, 조부모, 시터 등과 기준을 공유해야 합니다. 일관성 없는 가이드는 아무런 소용이 없습니다.

4) 그리고 엄마 아빠가 정말 피곤하고 힘들 때, 혹은 어쩔 수 없는 경우가 있을 때,  TV/핸드폰 대신 다른 대책은 없을지 생각해보세요. 엄마 아빠가 바로 옆에 붙어서 못 놀아주어도 아이들은 스티커 놀이, 신문지/휴지 찢기 놀이, 점토 놀이 등을 좋아하기에, 이런 쉽고 간단한 놀이 재료들을 가지고 있다가 제시하는 것도 방법입니다.

힘들더라도, TV/핸드폰 말고 다른 식의 놀이가 우리 아이에게 필요합니다. 1~3세에겐 더더욱 그렇습니다. 조금 보여주는 것보다 가급적 아예 안 보여주거나, 아주 명확한 가이드 안에 최소한만 보여주는 게 좋습니다. 소중한 우리 아이니깐요.

소중한 사람들과 공유해 보세요.
주소 복사
이런 이야기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