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의 놀이앱 설치하고
놀이팁 & 포인트 1,000원 받기!
다운로드
로그인회원가입주문배송조회마이페이지
엄마아빠 이야기
육아가 지치고 힘들 때, 7가지 지침서
댓글 101
조회수 177773
소중한 사람들과 공유해 보세요.
주소 복사
아무리 달래도 울음을 그치지 않는 아이, 정성스럽게 만든 음식을 거부하는 아이, 예민해서 쉽사리 잠이 안 드는 아이, 너무 활동적이어서 엄마 에너지 방전시키는 아이, 떼를 써도 너무 지나친 아이, 엄마 말을 잘 안 듣는 아이 등등 정말 엄마의 등골이 오싹할 정도로 아이 키우기는 힘듭니다. 하지만 아이의 웃는 모습에 마음이 녹기도 하고 다른 사람 눈에 안 보이는 우리 아이만의 멋지고 예쁜 모습.. 정말 사랑하는 내 새끼..라는 생각도 들지요. 그래서 육아를 롤러코스터라고 표현하기도 합니다. 정말 행복한 순간도 있지만 정말 힘든 순간도 있는.. 좀 더 행복한 육아의 롤러코스터를 타기 위해, 엄마는 어떤 마음가짐으로 롤러코스터를 타면 가장 좋을까요?

부모에게 있어 육아란 하루에도 열두 번씩 천국과 지옥을 오가는 롤러코스터의 연속입니다.

어느 날 눈을 떠보니 정신없는 롤러코스터에 탑승한 기분을 느끼는 엄마라면 지금부터 안전벨트를 매고 목적지를 정해보세요. 육아 롤러코스터도 엄마의 마음가짐에 따라 목적지가 달라질 수 있을 테니까요.

1. ‘애착’표 안전벨트를 매보세요

아기와 엄마가 함께 만들어 가장 위대한 힘은 바로 애착입니다. 아기는 애착을 통해 어린이가 되고 엄마는 애착을 통해 어른이 됩니다.

애착은 아기만을 위한 정서적 감정이 아닙니다. 잘 다듬어진 애착은 엄마의 인생에 있어서도 모성애를 느끼게 하고 인간으로 한 단계 더 성숙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줍니다.

2. 롤러코스터는 나 혼자 타고 있지 않음을 기억해주세요

육아 롤러코스터에는 때론 나 혼자 탑승하고 있는 외로운 기분이 들겠지만 고개를 돌려보면 우리 아이도 함께 앉아있는 것을 발견하게 될 거예요.

엄마가 지옥행 롤러코스터로 인해 괴로워한다면 그 괴로운 감정은 아이에게 그대로 전달이 됩니다. 

결국 아이도 지옥행 롤러코스터를 경험하게 되는 것이지요. 롤러코스터에는 오르막도 있고 내리막도 있습니다. 롤러코스터의 오르막과 내리막을 즐겨보세요. 

엄마가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은 우리 아이가 세상을 바라보는 창이 됩니다.

3. 롤러코스터 탑승은 용기가 필요합니다.

처음 아기를 품에 안은 날 행복함, 책임감, 알 수 없는 두려움이 엄마의 마음을 지배하지만 우리 아기도 난생처음 겪어보는 바깥세상은 호기심과 두려움으로 다가옵니다. 엄마도 아기도 처음 타보는 롤러코스터이기 때문이지요.

한 발자국 두발자국 세상을 향해 나아가겠다고 엄마 옆에 자리 잡은 우리 아기에게 용기를 북돋워주세요. 엄마의 사소한 격려와 칭찬은 우리 아기에게 ‘자신감’이라는 힘을 만들어 줄 거예요.

4. 아이가 앉고 싶은 자리에 함께 탑승해주세요

어떤 아이는 조심스러운 기질 때문에 롤러코스터의 제일 안쪽 자리에 앉고 싶어 할 수도 있고, 어떤 아이는 적극적인 성향 때문에 롤러코스터의 제일 앞자리에 앉고 싶어 할 수도 있습니다. 아이들은 자신이 타고난 성향과 기질에 따라 앉고 싶은 자리를 결정합니다.

엄마의 선호에 따라 자리를 잡으려 한다면 가는 길 내내 엄마와 아이는 충돌하게 됩니다.

우리 아이의 성향과 기질을 이해하고 맞는 자리에 찾아가 보세요. 아이를 존중하는 순간 엄마가 원하는 목적지에 도착해 있을 거예요.

5. 옆자리에 앉은 아이의 기분을 물어봐 주세요

롤러코스터를 탄 우리 아이도 다양한 감정을 느끼게 됩니다. 때론 즐거움을 때론 무서움을 느끼게 되지요. 아이의 감정에 귀 기울여 주세요. 그리고 공감해주세요. 또한 아이가 어떤 마음이 드는지 어떤 생각을 했는지 물어봐 주세요. 

엄마의 공감하기는 우리 아이에게 자존감과 표현력을 길러줍니다.

6. 함께 앉은 아이가 때론 의지가 됩니다.

롤러코스터를 타고 가다 보면 때론 비바람도 몰아치고 눈보라가 치기도 합니다. 롤러코스터에서 내리고 싶을 정도로 힘든, 버티기 힘든 순간이 다가올 때마다 잠시 숨을 고르고 아이를 바라봐 주세요. 

우리 아이가 옆에 건강하게 앉아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의지가 되는 순간이 있을 거예요.

7. 마지막 여행지는 아이가 스스로 선택할 수 있도록 격려해주세요

롤러코스터를 처음 탈 때 우리 아기는 혼자서 걷지도 못하는 아기였지만 어느새 돌아보면 아이는 자신이 가고 싶은 또 다른 목적지를 선택할 것입니다.

아이가 선택한 목적지를 격려해주세요. 엄마의 격려가 우리 아이를 유능하게 만들어줍니다.

꼭 참고해 주세요
차이의 놀이의 모든 콘텐츠는 아이를 돌보고 기르는 모든 양육자 분들을 대상으로 한 콘텐츠 입니다. 아이를 기르는 주 양육자는 아빠, 엄마, 조부모님, 돌봄 선생님 등 각 가정의 상황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다만, 매 콘텐츠마다 각 양육 상황을 고려하여 모두 기재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어 '엄마'로 표기하여 설명드리는 점이 있습니다. 차이의 놀이의 콘텐츠는 엄마가 주로 양육을 해야 한다는 의미로써 엄마를 주로 언급하여 표기하는 것은 아닌 점 꼭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앵그리치킨9달 전
진짜 좋은 말이고 힘나게 해줘서 감사해요 그런데 우리집 아빠는 롤러코스터에 같이 타주진 못할망정 지옥행으로 괴로운감정을 실어줘서 너무 화나요


탄탄이맘룰루5달 전
저도요.. 그 괴로운감정이 고스란히 아이에게 간다고 생각하니 더 괴로워요

뮤카7달 전
내 짜증과 힘듦을 아기에게 풀어내면 절대 안되는데,참 쉽지 않네요~그래놓고 잠든 아기를 쓰다듬으며 자책하는 못난 엄마네요.나도 완벽한 인간이 아니기에 늘 부족하지만,육아라는 롤러코스터에 함께 타고 있는 내 아이를 제일 사랑하는 건,엄마인 저라는 사실은 변함이 없지요.이 글이...가슴이 뭉클할만큼 힘이 되네요.감사합니당♡

GHapple9달 전
그렇군요. 늘 나만의 육아라고 생각했지 내 아이도 함께하고 있다는 사실은 까먹었었네요. 늘 서툴기만 한 엄마지만 믿고 옆에서 건강하게 롤러코스터 타주는 아이가 대견하고 고맙기만 합니다. 마지막 여행지는 우리아기 혼자 선택해서 가야한다는 말이 찢어지게 맘아프지만 우리아기 훨훨 날아갈수있게 그때까지 엄마가 늘 함께해줄게 사랑해 우리아들♡♡ 내일 하루도 롤러스케이터 함께 타봐요♡

선우산삼9달 전
너무너무착해도 착한 울아들 그래서 더 미안하다..... 엄마가 참아본적이없구나ㅜㅜㅜ

GAHYE9달 전
저는 아기 91일차부타 업무 복귀한 워킹맘이라 그런지 항상 미안하고 짠한 마음이 커서 아무리 몸이 부셔질 것 같고 힘들어도, 정신적으로 너덜너덜해도 아가에게 미안한 마음이 커서 그런지 짜증을 낸 적은 없는 것 같아요. 제가 할 수 있는 선에서 최선을 다해 많이 안아주고 많이 스킨십하고 책도 읽어주고 맘마도 먹이고 하는데... 아직 앉지고 못하고 잘 기지도 못하는 우리 아가 하루에 12시간씩 어린이집 가 있는게 너무 미안하고 마음이 아파요

설아야맘마먹자9달 전
설아야 미안해.... 되물림 하고 싶지 않은데 자꾸 그러네.. 미안해 미안히니

나옹나온9달 전
일하고 와서 지친상태로 육아를 하려니 에너지 없는 모습 보여주게 되고 미안해. 그시간까지 엄마를 기다렸을 우리아기 더 잘 놀아주고 너의 시선에서 보도록 노력할게^^

까미검지9달 전
잘 다듬어진 애착이 엄마를 인간으로서 한단계 성장시킬 수 있다는 것을 배웠네요^^

쑥쑥성장9달 전
세상이 아무리 바뀌어도 엄마가 낳았는데 엄마는 엄마지 주양육자라고 하라고... 반댈세

나랑노랑2달 전
힘들지만 행복한 날들이 더 많아서 항상 아이에게 에너지를 얻고 있어요. 아주 첨부터 효녀인 우리딸 서너시간씩 울고 바닥에 닿는거 싫어하는 우리 아들은 엄마를 너무 힘들게 하지만 덕분에 같이 성장하게 되네요.
댓글 더보기
소중한 사람들과 공유해 보세요.
주소 복사
이런 이야기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