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의 놀이앱 설치하고
놀이팁 & 포인트 1,000원 받기!
다운로드
로그인회원가입주문배송조회마이페이지
육아법
"엄마 이거 해줘" 엄마에게 의존적인 아이 육아 방법
댓글 6
조회수 15656
소중한 사람들과 공유해 보세요.
주소 복사
아이가 엄마 이거 해줘, 엄마가 해~라고 말할 때 어떻게 대화하는 게 가장 옳을까요? 옳은 부모 대화법에 대해 알아볼게요.

1. 해달라고 해서 바로 해주지 마세요

 '엄마가 해 줘' '엄마가 대신해줘'라고 말하며 떼를 쓸 때는 아이가 스스로 해내지 못하겠고, 다른 사람의 힘을 빌려 하겠다는 아이의 표현입니다. 이때 무조건 들어준다면 아이는 차후에 커서 더 큰 좌절감을 경험합니다. 어려운 일은 계속 생길 테니까요.

2. 이럴 때, 아이가 무엇을 힘들어하는지 생각해보고 대응해야 합니다. 

아이가 이건 혼자 연습해보는 게 맞는 건지, 아니면 이건 정말 너무 어렵기에 엄마가 도와주는 게 맞는 걸지를요. 만약 혼자 해보는 게 맞는 거라 생각하면 절대 바로 도와주면 안 됩니다.

3. 아이가 못한다고 짜증을 내거나 울거나 떼를 쓰면 엄마 아빠는 난처해집니다. 

어떻게 해야 할지 당황스럽죠. 이럴 때는 일단 감정을 읽어주는 게 맞습니다. 아이에게 적절한 좌절 경험은 반드시 필요합니다. 좌절 경험을 해보지 않으면 나중에 더 큰 좌절이 왔을 때 와르르 무너지고 피해버리려고만 하기 때문이지요.

아이가 '짜증 나' '화가 나' '싫어!'라고 감정 분출을 한다면 일단 (엄마도 짜증 나고 화가 나더라도) 아이이기에, '그래 화가 나겠구나. '속상하겠구나'라고 수용해주세요. 그리고 나서 아이가 그래도 해야 할 것을 담담하게 이야기해고 조금만 도와주시면 됩니다.

4. 나이에 맞는 적절한 좌절은 반드시 필요합니다.

아이가 이빨을 못 닦겠다고 할 때, 신발을 혼자 못 신을 때, 지퍼를 혼자 못 올릴 때, 무조건 바로 해주시지 마시고 조금씩 배워야 한다면 좌절감을 겪더라도 혼자 해보게 하세요. 좌절 상황을 엄마 아빠가 나서서 너무 많이 줄여주면 아이는 성장발달이 느려지고 마치 무균실에 산 것처럼 면역력이 생기지 않습니다.

아이가 작은 좌절을 했을 때 엄마가 아이의 감정을 읽어주고 이해한다는 제스처를 보여주었을 때 아이에게 정말 좋은 교육적 효과가 납니다.

그리고 정말 중요한 것은, 어른이 되어 좌절 상황을 겪을 때 그것을 헤쳐나가는 데 큰 힘이 됩니다.

꼭 참고해 주세요
차이의 놀이의 모든 콘텐츠는 아이를 돌보고 기르는 모든 양육자 분들을 대상으로 한 콘텐츠 입니다. 아이를 기르는 주 양육자는 아빠, 엄마, 조부모님, 돌봄 선생님 등 각 가정의 상황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다만, 매 콘텐츠마다 각 양육 상황을 고려하여 모두 기재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어 '엄마'로 표기하여 설명드리는 점이 있습니다. 차이의 놀이의 콘텐츠는 엄마가 주로 양육을 해야 한다는 의미로써 엄마를 주로 언급하여 표기하는 것은 아닌 점 꼭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콩스타맘6달 전
그래서 어떻게 피드백을 해야하는지에 대해서는 안나와있네요.

은효미7달 전
엄마만없으면 모든지 스스로하는데 엄미만있으면 아무것도안하려고하네요ㅠ 제탓이겠쥬

엉덩이탐정도라에몽8달 전
저희아이도 뭐든지 제가 할게요~~ 하는 아이인데 밥은 먹여달라고 해요 밥에 별로 흥미가 없는 거 같아요

skysinbu78달 전
저희아이와도 같네요. 그래서 요즘에는 여러가지 방법을 시도중인데 좋은결과가 없네요ㅠ

봉보로로8달 전
저희집애랑 똑같네요. 물어보니 귀찮다고 합니다. 엄마가 먹여주는게 편하다고 -_-;; 유치원에는 스스로 밥먹어야해서 가기 싫다고 할 정도예요.

뮤즈킴11달 전
혼자 뭐든지 해보려는 아인데 밥먹을때만 꼭 먹여달라는 아이는 왜그럴까요
소중한 사람들과 공유해 보세요.
주소 복사
이런 이야기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