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주문배송조회마이페이지
육아 상담
아이의 핸드폰 사용, 영상 시청에 대한 궁금증
댓글 97
조회수 19706
소중한 사람들과 공유해 보세요.
주소 복사
안녕하세요, 저도 고민이지만 제 주변 분들도 고민이 있는 것 같아 이렇게 글을 남겨봅니다.

바로 아이의 핸드폰 사용인데요.

저는 삼십 대 후반 워킹맘이고, 7살 첫째 딸과 2살 둘째 딸을 키우고 있습니다.

7살 첫째의 경우, 5살 때까지는 친정 부모님이 키워주셨습니다. 예전에는 부모님이 핸드폰을 많이 사용하시지 않으셔서 아이가 핸드폰을 접할 기회가 적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영상 관련해서 크게 문제없이 키웠던 것 같아요.

5살 이후부터는 유치원에서 이리저리 듣는 게 있는지 저녁에 저한테 00 이거 보고 싶어. 00 봐도 돼?라고 물어보더라고요. 그래서 딱 30분이야~라는 식으로 시간제한을 두고 본인이 보고 싶은 게 있으면 아이패드를 주거나 아니면 텔레비전에 켜놓고 가족이 같이 보고 그랬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첫째 딸도 점점 생각이 자라나는지

'엄마는 왜 핸드폰을 자주 보는데 나는 왜 30분이야?' '조금 더 볼래'

'엄마 저녁에 이렇게 핸드폰(혹은 컴퓨터) 많이 하면 눈 나빠져. 그러면 안 돼'

'엄마 나도 언젠가 핸드폰 사줄 거지? 누구누구는 핸드폰이 벌써 있는데'

이런 말을 하더라고요.

그래서 속으로 아이 앞에서 제 행동을 조심하고 아이 앞에서 가급적 핸드폰 하는 모습을 보이지 말아야겠다. 생각을 하곤 합니다.

2살 둘째의 경우 도우미 아주머니가 봐주고 계신데요. 24개월 까지는 아이들의 시신경이 형성되는 시기니까 안 보여주는 것이 권장된다는 미국 소아과 학회의 글을 보고 난 후 일단 안 보여주고 있고요. (24개월 아직 안 됨)

그 이후로는 좋아하는 만화가 생길 수도 있고 조금씩 보여줘야겠지? 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미국 소아과 학회에서는 만 24개월 이후부터는 총 2시간 미만, 엄마 아빠나 어른이 같이 보는 것 권장, 아이들이 무엇을 보는지 질적인 관리가 필요, 내용에 대해 부모와 대화 등을 권장하고 있더군요.

첫째는 그래도 기질이 순한 편이고, 비교적 늦게 핸드폰을 시작했다 보니 영상 시간으로 크게 옥신각신하는 경우가 없었는데, 둘째는 혈기왕성한 딸이고 기질도 살짝 더 까다로운 것으로 보여 핸드폰 부분에 대한 관리를 잘 해야겠다. 생각하곤 합니다.

차이의 놀이에서나 여러 전문가분들의 정보를 보면 아이가 어떤 것을 보는지에 대한 질적인 관리와 시간 부분에 대한 약속, 함께 지키는 노력이 중요하다고 하다고 하니, 그 부분을 신경 써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고요.

다른 분들은 아이의 영상 시청 관리, 핸드폰에 대한 관리를 실질적으로 어떻게 하고 계신지 궁금합니다.

혹시 노하우나, 건전하게 잘 활용하는 방안 등이 있다면 같이 나누어 주시면 감사히 듣고 저도 배우고 싶습니다. 

꼭 참고해 주세요
차이의 놀이의 모든 콘텐츠는 아이를 돌보고 기르는 모든 양육자 분들을 대상으로 한 콘텐츠 입니다. 아이를 기르는 주 양육자는 아빠, 엄마, 조부모님, 돌봄 선생님 등 각 가정의 상황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다만, 매 콘텐츠마다 각 양육 상황을 고려하여 모두 기재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어 '엄마'로 표기하여 설명드리는 점이 있습니다. 차이의 놀이의 콘텐츠는 엄마가 주로 양육을 해야 한다는 의미로써 엄마를 주로 언급하여 표기하는 것은 아닌 점 꼭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운정새일 년 이상 전
나 편하자고 버릇잘못들였다는 말 넘 공감하고갑니다..... 하....


뽀로리다아일 년 이상 전
완전요~!!! 저도100%,공감합니다ㅜ

잘한다내시끼일 년 이상 전
휴..하원하고 티비 기본 3시간보는데... 나편하자고 버릇잘못들였어요...


김보름이일 년 이상 전
22개월인데 일어나서 등원전, 하원후 자기전까지 티비나 핸드폰 달고살아요. 집중해서 볼때도있고 그냥 켜놓고 놀때도 있어요. 그냥 그러려니 생각하기로했어요ㅠㅠ

민굴쫑굴일 년 이상 전
21개월 기관안다니고 집에만 있는데 집에만 있으니 더 많이 봐요 이러느니 어린이집을 보내는게 나은거 아닌가 싶어요 ㅠㅠ

쑤s일 년 이상 전
다 그렇게.. 사는거죠. 저도 그래요..

담스맘일 년 이상 전
저는 26개월 아이를 키우고 있어요. 만 24개월까지는 영상물로 주의력 결핍, 자폐나 ADHD 등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에 크게 공감했고 남편도 같은 생각이었어요. 그래서 출산 후 티비를 전혀 켜지 않았고 이사하면서 그마저도 없앴습니다. 아이에게 아주 가끔 함께 찍은 사진이나 영상을 보여주기는 했는데 5~10분 내 그것도 아주 가끔, 식당을 가면 아이들은 대부분 휴대폰 보면서 먹던데 저희는 휴대폰을 준 적이 없어요. 아이가 커가면서 인지가 발달하니 앞에서도 행동을 조심해야겠고 휴대폰에도 관심을 보이는 것 같아 아이앞에서는 사용도 최소화하자고 얘기했습니다. 24개월이 지났지만 영상물은 천천히 접하게 해도 늦지 않다는 생각이고 소아과 선생님도 늦을수록 좋다고 하셔서 기관에 가는 내년쯤부터 에듀플레이어같은 영상매체로 시간을 정해두고 보여주려고 합니다. 휴대폰으로는 너무 재미나보이는게 많아서 자꾸 다른걸 접할 것 같아서요 특히 유튜브..영상으로 발달을 촉진시키는 부분과 긍정적 측면도 많겠지만 그보다는 아이와 교감하고 뛰어놀게 하고 정서적 안정감을 주는게 저는 더 중요하다는 생각이예요. 요즘 아이들은 학습하고 받아들이는 능력과 속도도 빨라서 늦게 접했다고 어려워하거나 뒤쳐지지는 않을 것 같아요. 둘째가 좀 더 예민하고 까다로운 기질이라면 저는 더욱 영상에 대해 시간을 두고 접하게 할 것 같아요. 물론 저도 휴대폰을 주지 않고 먹이고 놀아주는게 쉽지는 않지만.. 최대한 천천히 주는게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예요!


뽀미맘11일 년 이상 전
공감합니다 저도 거실에 있던 티비 안방으로 치웠어요

쑤깅일 년 이상 전
오 저도 티비 치웠어요!! 제가 어린이집교사였는데.. 실제로 미디어중독 아이를 봤었고 첨엔 자폐라고 착각할정도로 증상이 비슷해요.. 부모가 정말힘들겠지만 최대한 노력하려구요 ㅠㅠ

뽈대길맘일 년 이상 전
딤스맘님 노력에 박수를 보냅니다!!!! 지금까지의 노력이시라면 내년부터 생각중이신 에듀플레이어같은 영상매체도 가급적 더 미루실수 있을거같아요 영어도 소리로만 계속 노출해주어도 한국어 잘 하게되면 자연스레 그전에 계속 듣던 노래 다 부르고 할거에요! 넘 멋진맘이십니다 ^^

soulee일 년 이상 전
공감합니다. 저도 기관 안 보내고 가정보육 중인데 티비 없애서 아이가 티비가 뭔지 몰라요. 핸드폰에 관심 가질까봐 앞에서는 잘 안 하구요. 음식점 가면 어린 아기들도 다 핸드폰 보며 밥 먹더라구요. 그렇게 안 해도 습관만 잘 들이면 외식 얼마든지 할 수 있어요. 솔직히 집에서든 밖에서든 부모 편하자고 보여주는 건 사실인 것 같아요. 저는 36개월 이후, 가능하면 그보다 느리게 노출할 생각입니다. 애쓰고 있는 우리 모두 힘내요!!

JUA일 년 이상 전
실컷보여주고나면 재미없어서 안보고 다른거 하러가던데요.. 지금세대 아이들은 앞으로 본인들이 여러컨텐츠들을 만들어야하는 세대라 생각되요. 여러 컨텐츠를 접하고 그걸 만드는법을 가르칠거예요. 옆에서 가이드만 잘해준다면 학교공부보다 실생활에 더 유용하고 배울것도 많구요


뎅기머리일 년 이상 전
그래도 안보여주는게 낫습니다.

뽀미맘11일 년 이상 전
맞아요.. 그래도 어릴때는 안보여주는게 나아요...

은오마마일 년 이상 전
저랑 똑같은 생각이에요… 저희 아이도 보다 재미없어서 다른거 하더라구요

토토로부인일 년 이상 전
시각이랑 정신발달에 문제될 시기는 피해주는게 좋을거같아요.굳이.아이 평생 인생이 달린시기에..

soulee일 년 이상 전
그렇다 하더라도 36개월 까지는 안 좋다라는 것입니다. 뇌발달 연구결과로 나온 것인데..

서하랑이일 년 이상 전
이미 돌즈음부터 노출되어서...ㅜㅜ 집에 있을땐 일도 해야하고 해서...거의 틀어놓고 있는데 줄이려고 최대한 밖에 나가려고 하는데 쉽지 않네요ㅠㅠ

박판다얍일 년 이상 전
13개월인데 집에 티비 없어요~ ㅎㅎ 힘들지만 버텨봐야죠..


미미육아일 년 이상 전
화이팅!!

그대와나의산일 년 이상 전
저도 아이 낳고 티비 없앴는데 31개월 아직 잘 지내요!^^ 요즘 워낙 폰으로 다 볼 수 있어서 육퇴하고 신랑이랑 폰으로 티비 봅니다요 ㅋㅋ

볼살공주엄마일 년 이상 전
존경스럽습니다ㅠ

가난이좋았어일 년 이상 전
진짜로.. 영상 시청 주의하셔요. 첫애가 자폐스펙트럼이고 비교적 일찍 알고 치료 시작해서 예후가 좋은편인데, 영상매체 시청이 정말 큰 영향을 끼쳐요ㅜㅜㅜ


hjhfb일 년 이상 전
언제 아셨나용 ㅠ?.. 영상매체 시청이 정말 큰 영향을 끼친다고 생각하시는 이유가 따로있으실까요ㅠ

내맴이여일 년 이상 전
영상매체때문이 아니라..물론 영향은 있을 수 있지만ㅠ자폐스펙트럼성향을 지닌아이라 영상매체에 더 빠진게 아닐까싶어요 시각추구때문에 더 빠져들고 특히 영상물볼땐 초집중.둘째를 키워보니 비교가되네요ㅡ저도 첫째가 자스판정받았고 둘째는 정상발달인데 둘째는 큰아이가 있다보니 영상물을 돌 전부터(어쩌면 태어나자마자ㅠ) 더 빨리 접했는데도 불구하고 티비보다가도 엄마가 없으면 찾으러 오고 일부러 폰을 줘도 조금만지고 보고싶은거만 보고 안보더라구요

가난이좋았어일 년 이상 전
저는 18개월에 알고 치료시작했어요. 자폐아이들은 사회성발달이 매우 떨어져서 상호작용이 잘 안되는데, 영상물은 본인이 아무런 반응을 안해도 계속 자극이 들어와서 상호작용의 필요성을 더욱 못느낀대요. 특히 휴대폰이나 태블릿같은 작은화면일수록 더 안좋다고 하셨어요. 병원 교수님께서요.

똑똑쓰맘일 년 이상 전
짐 21개월인데 쓰읍....티비 보여주지 말아야 하면서도 보여주고 있네요...

Gihana일 년 이상 전
주말 최대한시간 평일은 아예 안보거나 최대1시간...병원입원하고 온죙일 보여주니..다시 원점에서 시작하네요 ㅋㅋㄱㄱ 진짜 끝이없네요

린찰떡일 년 이상 전
남편이 애옆에서 자꾸 핸드폰해요., 제가 여러번 말해도 습관이라 그런지 자꾸하는데 남편이 핸드폰 하거나 티비볼때 제 말을 아예 못듣거든요 그러다보니 저도 여러번 말하는게 지치고.. 진지하게 핸드폰 할땐 방에 들어가서 하자고 약속을 했는데도 잘 안되네여..ㅜㅜ 좋게 나긋나긋 하게 말해도 자꾸 말하니 잔소리가 되는 것 같고 다른 남편들은 어떤가요?? 다들 남편이랑 조율 잘 되시나요? 어떻게 해야 할까요ㅠ 애보다 남편이 더 힘드네요..ㅋㅋㅋㅋㅋ


SIMSIM일 년 이상 전
조금 구체적으로 얘기하시면 어떨까요? 가령 저녁 8시부터 9시까지는 핸드폰 안하고 애랑 놀아줘 라던가. 낭자들은 좀더 구체적으로 얘기해쥐야 말을 듣는 경향이 있어요.

itsYUJU일 년 이상 전
17개월 쌍둥이 육아중이요! 저희 남편도 그래요. ㅋㅋㅋ 제가 요리하거나 설거지할때 조용하다 싶으면 핸드폰 보고있고, 애들과 시간을 보낼 때에도 핸드폰 보고있어서 레이저 쏘면서 "뭐 봐?" 하면 쓰윽 웃으면서 내려놓네요. 영상노출이 걱정돼서 연구논문이나 과학자들 의견을 찾아보고 남편과 공유하고 아기들 앞에서 핸드폰 사용량이 많으면 결코 좋은게 없다는 것에 동의하는 대화도 나눴는데도용 ㅜ.. 제가 더욱 열심히 애들과 놀고 재미있어하니깐 참여하려고 하네요.. 🥲

김달달님님일 년 이상 전
아빠는 남이 어떻게 되든 내 맘대로 행동하려는 경향이 있고 엄마는 내로남불하는 경향이 있어 뭔가를 계속 지시하려는 모습을 보입니다 남편잎장에선 아내가 뭘 제대로 하는것도 아닌데 지시하니 엇나가려는 경향이 나타나구요 아내입장에선 남편이 뭘 하지도 않으면서 자기가 잘 한다고 뻐기니 교정하려는 경향이 나타나지요 이와 더불어, 추석 설에 뭘하고 싶냐니까 혼자 있고 싶다는 설문이 많았습니다 이는 가족이고 뭐고 피곤하니 좀 내버려둬라는 심리가 반영된거죠 설추석이라 쉬고싶은 마음이 평소라고 없을까요? 그래서 남편의 특성 아내의 특성이 악화되어 나타나는겁니다 남자는 더 숨고 여자는 더 몰아붙이고... 이이 보는 시간을 공평하거 나눠서 그 이간에는 상대가 어떻게 놀아도 노터치한다는 약속을 정하고 아이를 길러보세요 예를 들어서 부모가 아이까지 데리고 나가 놀면 엄마는 보통 벤치에 앉아있고 아빠가 놀죠 이상적으로 보이지만 둘다에게 지옥입니다 그러니 둘다 지쳐서 아이앞에서 핸폰보고, 지적하고... 한명이 놀이터에서 아이랑 노는동안 한명이 자기시간을 가지는게 육아에도 힐링에도 도움이 되죠 그런데 보통 아이가 남성화되서 들어오면 엄마는 또 짜증을 내지요 그럼 아이를 기를 수 없게됩니다 아이가 아빠와 노는 법을 익혔구나 생각하면 마음이 편해지고, 남편도 더 적극적으로 아이와 놀겠지요 서로를 키워주누 연인은 잘 되는데 서로를 잡아먹는 부부로 쉽게 돌변하더군요 아이라는 인생의 선물을 인생의 보물로 착각해 자기를 놓고 모든걸 아이에게 맞추니 누구도 행복하지 않지요
댓글 더보기
소중한 사람들과 공유해 보세요.
주소 복사
이런 이야기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