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의 놀이앱 설치하고
놀이팁 & 포인트 1,000원 받기!
다운로드
로그인회원가입주문배송조회마이페이지
엄마아빠 이야기
우리 아기 태동에 대한 이야기
조회수 3893
소중한 사람들과 공유해 보세요.
주소 복사
태동은 예비 엄마가 배 속의 아기의 존재를 더욱 확실하게 느낄 수 있는 경이로운 경험이기도 하지요. 보통 임신 7~8주 차가 되면 태아는 움직일 수 있지만, 미묘한 움직임이기 때문에 느끼지 못하고 지나치는 경우가 많습니다.

적어도 임신 4개월 차 정도에 접어들어야 예비 엄마가 확실하게 느낄 수 있는 태동이 시작되지요.

태동이 규칙적이지 않아도 괜찮은 것일까요?

첫 태동을 느끼는 것은 짧은 순간 지나가기도 하고, 어떤 날은 하루에 몇 번씩 느껴지다가 또 어떤 날에는 전혀 느껴지지 않을 수 있습니다.

태동이 느껴지지 않는다 하더라도 예비 엄마가 느낄 수 있을 정도로 강한 자극이 아니기 때문에 지나치고 넘어가게 되는 것이지요. 태아의 건강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는 것이니 지나친 염려는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태동은 보통 몇 회 느껴야 정상적인 것일까요?

태아가 매일 태동을 해야 하는 정해진 횟수나 예비 엄마가 느끼는 정상 수치란 없습니다. 태동이 느껴지는 순간마다 수첩에 횟수와 움직임의 강도를 기록한다면 오히려 예비 엄마에게 스트레스를 야기할 수 있습니다.

단, 아기가 배 속에서 깨어서 노는 동안 그 패턴을 파악하는 것은 도움이 됩니다.

태동의 패턴이 모두 다르기 때문에 우리 아기만의 패턴에 익숙해지는 것도 태아의 건강 체크와 태교에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태동을 통 느끼지 못했을 때에는 이렇게 해 보세요!

배 속 아기의 작은 움직임에 신경을 곤두세워도 다른 일에 집중을 하다 보면 태동을 느끼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우리 아기가 건강하게 잘 있는지 확인해 보고 싶다면 이런 방법들로 태동을 유도해 보는 것도 좋습니다.

1) 다리를 높은 쿠션에 올려놓고 잠시 쉬어 보세요.

태아는 엄마가 움직일 때 잠을 자고, 정작 엄마가 잠을 자거나 쉬고 있을 때는 깨어나서 놀기도 합니다. 하루 종일 태동을 느끼지 못했다면 다리를 높은 쿠션 위에 올려놓고 잠시 휴식을 취해 보세요. 태아가 잠에서 깨어나 움직이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거예요.

2) 신나는 음악을 적당히 크게 틀어 보세요.

태아는 청각이 예민하기 때문에 외부의 소리를 느끼고 반응할 수 있습니다. 특히 신나는 음악을 크게 틀어 놓는다면 음악을 느끼는 순간 태아가 반응을 보일 수 있습니다.

음악을 틀고 태아의 움직임에 집중을 해 보는 것도 좋습니다.

3) 시원한 음료를 마셔 보세요.

태아는 온도의 변화에도 반응을 보일 수 있습니다. 시원한 물 한 잔이나 음료를 마신 후 태아가 움직임을 보이는지 체크해 봐도 좋습니다.

4) 배 아래쪽에 쿠션을 대고 옆으로 누워 보세요.

임신한 예비 엄마들이 태동을 느끼기에 가장 좋은 자세는 배 아래쪽에 쿠션을 대고 옆으로 누웠을 때이지요. 옆으로 누워 우리 아기가 뱃속에서 잘 놀이하고 있는지 그 움직임에 집중을 해 보는 것도 좋습니다.

보통은 이런 방법들을 실천했을 때, 태아가 움직임을 통해 반응을 보이면 배 속에서 건강하게 잘 있다는 신호로 받아들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유난히 태아가 반응을 보이지 않는다면

영양분이나 산소의 양이 부족하다는 것이기 때문에 주치의를 찾아가 검진을 받아 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꼭 참고해 주세요
차이의 놀이의 모든 콘텐츠는 아이를 돌보고 기르는 모든 양육자 분들을 대상으로 한 콘텐츠 입니다. 아이를 기르는 주 양육자는 아빠, 엄마, 조부모님, 돌봄 선생님 등 각 가정의 상황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다만, 매 콘텐츠마다 각 양육 상황을 고려하여 모두 기재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어 '엄마'로 표기하여 설명드리는 점이 있습니다. 차이의 놀이의 콘텐츠는 엄마가 주로 양육을 해야 한다는 의미로써 엄마를 주로 언급하여 표기하는 것은 아닌 점 꼭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0
소중한 사람들과 공유해 보세요.
주소 복사
이런 이야기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