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의 놀이앱 설치하고
놀이팁 & 포인트 1,000원 받기!
다운로드
로그인회원가입주문배송조회마이페이지
엄마아빠 이야기
꼭 알아두면 좋아요, 출산 징후 6가지
소중한 사람들과 공유해 보세요.
주소 복사
뱃속의 아기와 만나는 출산~! 이런 징후가 있어요.

약 280일 동안 엄마 뱃속에서 무럭무럭 자란 태아는 바깥세상으로 나갈 준비를 합니다.

예비엄마의 몸도 태아가 안전하게 나올 수 있도록 준비 태세를 갖추게 되지요. 출산이 임박해 옴을 알리는 신체적 징후들은 무엇이 있을까요?

1. 배 땅김 증상이 자주 일어나요.

출산이 가까워질수록 배가 당기는 증상을 불규칙하게 경험하게 됩니다.

이를 '가 진통'이라고 하는데 생리통 같은 통증이 느껴지다가 가라앉는 증상을 반복적으로 느끼게 됩니다.

2. 태동이 줄어들어요.

이제 태아는 바깥세상으로 나오기 위에 골반 안으로 자리를 잡게 됩니다. 예비엄마가 느끼던 태동은 줄어들게 되지요.

태동이 느껴지지 않아 불안한 마음이 든다면 왼쪽으로 누워서 잠시 휴식을 취해보세요. 미세하게 태아의 움직임을 느낄 수 있을 거예요.

3. 소변을 자주 보게 돼요.

임신 초기와 달리 완전하게 자란 태아가 출산에 임박해 올수록 골반으로 내려오기 때문에

예비엄마는 더욱 화장실을 자주 찾게 되지요. 반면 태아로 인해 올라갔던 횡격막이 다시 내려오면서 숨쉬기는 편안해집니다.

4. 자궁이 내려앉는 느낌이 들어요.

태아가 몸을 이리저리 움직이며 불쑥 무릎이나 등을 내밀기도 하지요. 이런 움직임에 예비엄마는 자궁이 내려앉는 느낌을 받게 됩니다.

[이럴 땐 병원에 달려가세요!]

1. 이슬이 보여요

태아를 감싸고 있던 난막이 벗겨지며 출혈이 생기는데, 핑크빛이 나 갈색을 띠는 혈을 보게 됩니다.

하지만 이슬을 보게 되면 빠르면 3~4시간 늦게는 3~4일이 지나야 진통을 시작합니다.

2. 파수가 보여요

출산에 임박해졌을 때 자궁구가 완전하게 열리며 난막은 찢어지게 됩니다. 그로 인해 양수가 흘러나오게 되는데 진통이 먼저 일어나고 파수를 보일 수도 있습니다.

양막파수가 보일 때 가장 조심해야 할 것은 바로 질을 통한 세균감염입니다. 따라서 양막파수가 됐을 때에는 물로 씻어내기보다는 위생 패드를 부착한 다음 즉시 병원에 가야 합니다.

3. 진통을 느껴요

출산시 느끼는 진통은 처음에는 불규칙하게 일어나다가 점차 규칙적인 패턴으로 나타납니다.

보통 1분 간격으로 자궁 수축이 일어나면 본격적인 진통이 시작되고 태아가 완전하게 엄마 몸에서 빠져나올 때까지 진통은 계속됩니다.

소중한 사람들과 공유해 보세요.
주소 복사
이런 이야기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