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의 놀이앱 설치하고
놀이팁 & 포인트 1,000원 받기!
다운로드
로그인회원가입주문배송조회마이페이지
발달 정보
11개월 우리 아이 언어발달
댓글 96
조회수 78506
소중한 사람들과 공유해 보세요.
주소 복사
아기가 하는 말에 귀를 기울여 주세요

* 실제 단어와 비슷한 소리를 낼 수 있어요

  • 아이들은 이제 실제 단어와 비슷한 소리들을 내며, 몇 단어의 의미는 알고 사용할 수 있게 됩니다.
  • 아이의 뇌가 지속적으로 발달하며, 사고력을 비롯해 언어능력도 발달합니다. 아이가 하는 말에 귀 기울여 주시고 지속적으로 반응해 주세요.
  • 보통 11개월쯤이 되면 말문이 트이기 시작합니다. 발달이 빠른 아기인 경우에는 몇 단어를 이야기하기도 하지만, 정확한 발음은 아직 무리입니다. 하지만 간단한 말을 구사하기 시작합니다.

* 보이는 곳에 공을 두고 “공이 어디 있니?”하고 물어보면 공이 있는 방향을 쳐다볼 수 있어요

  • 11개월에 접어든 우리 아기에게 익숙한 사물의 위치를 물어봐 주세요! 물건이 보이는 공간에서 물어본다면 사물이 있는 곳을 쳐다볼 수 있게 됩니다. 
  • 일상생활에서 아기에게 사물의 이름을 이야기하고 찾아보는 놀이를 해보세요! 

* 익숙한 3단어 정도를 표현할 수 있어요

  • 11개월이 된 우리 아기는 이제 엄마, 아빠, 우유와 같은 익숙한 단어를 3개 정도 표현할 수 있게 됩니다.
  • 이제 우리 아기가 의미를 알고 의도를 가지고 표현할 수 있는 단어가 점점 더 늘어날 거예요. 아이가 알만한 많은 단어들을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이야기해주세요.

꼭 참고해 주세요
차이의 놀이의 모든 콘텐츠는 아이를 돌보고 기르는 모든 양육자 분들을 대상으로 한 콘텐츠 입니다. 아이를 기르는 주 양육자는 아빠, 엄마, 조부모님, 돌봄 선생님 등 각 가정의 상황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다만, 매 콘텐츠마다 각 양육 상황을 고려하여 모두 기재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어 '엄마'로 표기하여 설명드리는 점이 있습니다. 차이의 놀이의 콘텐츠는 엄마가 주로 양육을 해야 한다는 의미로써 엄마를 주로 언급하여 표기하는 것은 아닌 점 꼭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다유10달 전
천재들이 많네요ㅋㅋㅋ 우리 애는 아ㅡ무 생각이 없는디!!!!!


럭키맘04179달 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희애도 그러합니닼ㅋㅋㅋ

뾰향8달 전
저듀요ㅋㅋㅋㅋㅋㅋ소리만지르고 엄마만해서 느린줄알았는데 괜시리 맘이놓여요 ㅋㅋㅋ

노이서8달 전
저두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핑크공주수아5달 전
ㅋㅋㅋ 저희두요

호호홍호4달 전
걱정한가득이었는데 위안이 됩니다ㅠ

뺭아리18일 전
글읽고 우리아이가 많이 느린가.. 했는데 정상이군요ㅋㅋㅋㅋㅋ

뚜호맘889달 전
심심할때 : 아빠빠빠~~~~~😀😀😀 슬플때 배고플때 졸릴때 : 어어엄뫄아아아 엄막! 밥이앞에 있을때: 맘마! 맘 ㅡㅡㅡㅡㅡㅡ마! ㅋㅋㅋㅋㅋㅋ 자기맘내킬때만하는듯요


얍긍정대왕9달 전
ㅋㅋㅋㅋㅋ완전 공감합니다. 저희 애도 보통은 뺘뺘뺘빠 하다가 울때 엄마앜!!!! 그래요ㅋㅋ 밥보이면 맘맘맘마 하고ㅋㅋㅋㅋ 시키면 절대 안함ㅋㅋㅋ

노란돌이7달 전
기분 좋을때만 아빠빠빠빠 하고 나머지 졸리고 배고프고 짜증날때 울때만 엄마 찾는...

오념마4달 전
와 너무 똑같아서 놀랐어요 다 그렇군요?!!!!!!!!

아이리스z3달 전
저희 아기 이야기인줄 알았어요ㅋㅋㅋㅋㅋㅋ 저희애만 그런 거 아니라 다행입니다ㅋㅋㅋㅋㅋ

잔디씨약 일 년 전
아직..익룡인 아기에요ㅜㅜ 옹알이도 많이하진 않구요.. 언젠가 엄마..할려나요 울때 음마..밖에 못들어봤네요

뽕시10달 전
? 진짜 개빠른 애기들 많네요 허허ㅋ


주채진맘7달 전
22222

뽀민전8달 전
울아들도 10개월11개월되니 엄마만 하더니 이젠 아빠만외치고 다니네요~~ㅋ 기본적으로 엄,빠는하고 맘마 빠빠정도는 말하는거 같아요.말귀는 거의 알아듣는거 같구요.젤 귀여운게 쪽쪽이 물고 있을때 맘마 가져가면 퇴하고 알아서 뱉더라구요...ㅋㅋㅋ

슈비슈빈11달 전
검지손가락으로 딱 지적하면서 어!!!! 만 합니다 ㅡ..ㅡ;ㅋ 빨리 엄마아빠 듣고싶네요

칠리버그약 일 년 전
11개월 343일 남아 아직 엄마 밖에...

해야포9달 전
엄마.아빠. 냠냠. 어부바... 어부~바 하면서 등으로가서 불어있어요 허허 어부바 해야 잠들어서 등허리가휠듯..

우리리꾸7달 전
11개월 막 들어선 저희 아들 까까 / 아빠 / 엄마 / 빵빵- 말로 표현해요 :) 알아듣는 언어는 맘마 / 까꿍 / 만세 / 안녕 / 자자 / 윙크 / 박수 / 잼잼 / 도리도리 인데 모션도 같이 취해줘요 ㅋㅋ 개인기예요!

김종다리5달 전
기저귀갈자 하고 눕히면 가만히 누우기다리기 시작했고 놀다가 우유타올게하면 따라오지않고 그자리에 앉아있기 시작했고 안방에 눕히면 오유타려는거 알게됬고 엄마 화장실 갈게하고 문열고 볼일보면 쳐다보다가 오래걸리면 다가오게됨..
댓글 더보기
소중한 사람들과 공유해 보세요.
주소 복사
이런 이야기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