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의 놀이앱 설치하고
놀이팁 & 포인트 1,000원 받기!
다운로드
놀이팁
엄마, 아빠는 편해지고 우리 아이는 즐거워지는 ‘낙서 놀이’ 꿀팁!
소중한 사람들과 공유해 보세요.
골칫덩어리 놀이에서 재미 가득 놀이로! 마음껏 낙서하는 공간을 마련해주세요.

아이를 키우는 부모라면 집안 이곳저곳에 지워지지 않는 펜으로 그린 낙서를 어떻게 제거해야 할지 한 번쯤 고민해봤을 거예요. 

어쩌다 보니 벽지 훼손의 주범이자 하면 안 되는 놀이가 되어버린 낙서 놀이. 엄마, 아빠의 마음고생은 덜고, 아이는 마음껏 낙서를 즐길 방법은 무엇일까요? 

“여기는 안 돼.”라고 하기보다는 “여기는 돼.”라고 규칙을 정한다면 무분별한 낙서 행위는 점차 소거된답니다. 낙서를 할 수 있는 공간 안에서만큼은 자유롭게! 낙서할 수 있도록 격려해주세요.

STEP 1. 낙서하는 모습 관찰하기

아이가 낙서를 할 때 자세, 팔의 움직임, 도구를 찬찬히 관찰해보세요.

Q. 낙서할 때 주로 어떤 자세를 취하나요?

A. 일어서서 해요 / 앉아서 해요 / 누워서 해요..

Q. 팔이나 손이 움직이는 반경은 어떤가요?

A. 팔을 크게 휘둘러요/ 손목을 움직여요..

Q. 아이가 선호하는 끼적이기 도구는 무엇인가요?

A. 얇은 색연필, 굵은 크레파스, 부드러운 발림성의 마카, 색이 진한 매직..

위의 세 가지 항목의 관찰 내용을 토대로 아래 내용을 살펴보고, 우리 아이에게 꼭 맞는 낙서 놀이 환경을 조성해주세요.


STEP 2. 낙서 공간 구성하기

벽이나 베란다 창문, 바닥 등 낙서를 하면 안 되는 공간에 분별없이 펜 자국을 남기면 잘 지워지지도 않을뿐더러 벽지나 바닥지가 상할 수 있어 여러모로 난감한 경우가 있지요. 아이의 분별력 있는 놀이를 격려하기 위해선 놀이를 제지하는 것이 아닌, 아이만의 놀이 영역을 확실히 정해주는 것이 좋은 해결책이랍니다. 낙서할 때 아이가 자주 취하는 자세와 팔의 움직임에 따라 적절한 영역을 지정하고 효율적인 놀이 공간을 마련한다면, ‘나만의 공간’ 속 가장 편한 자세와 분위기에서 정서적 안정을 느끼며 자유로운 낙서 놀이를 즐길 수 있게 됩니다.

▷ 낙서 공간에 필요한 ‘구성품’을 추천해요!

: 아이가 놀이하기 편한 자세, 팔의 움직임을 고려하여 구성품의 위치를 지정, 배치해주세요.

- 붙였다 떼기 간편한 종이: 전지 / 롤 페이퍼 / 신문지
- 부착 가능한 보드: 칠판 시트지 / 접착 낙서판
- 이동 가능한 보드: 보드판

▷ 재미를 더하는 ‘촉감판’을 추천해요!

: 낙서에 색다른 재미를 주는 촉감판으로 인지 발달을 자극해주세요.

- 감각 자극판: 포리시트 / 에어캡 / 골판지 / 사포지
- 색깔 자극판: 홀로그램 종이 / 색깔 도화지/ 습자지
- 상상력 자극판: 거울지 / 스크래치 페이퍼


STEP 3. 아이 특성에 꼭 맞는 그리기 도구 마련하기

다양한 그리기 도구, 재료는 많지만, 우리 아이의 특성에 꼭 맞는 찰떡 재료가 놀이 효과를 배가시킨답니다. 아이가 자주 사용하는 끼적이기 도구를 통해 우리 아이가 선호하는 놀이를 파악한 후, 도구의 특성과 공간 구성품을 적절히 매치하여 놀이 공간에 배치해주세요.

▷ ‘신체 조절력’에 따른 그리기 도구를 추천해요!

- 도구를 쥐는 손힘이 부족하다면? 펜을 세게 누르지 않아도 부드럽게 발리는 ‘색연필’을 시작으로 소근육 조작 능력을 길러주세요.
예) 파스넷 색연필 / 동아 베이비칼라 크레용

- 손목의 스냅으로 그림을 채색한다면? 펜촉이 얇고 색이 선명한 ‘사인펜’으로 눈과 손의 협응력을 길러주세요.
예) 노마르지 사인펜 / 이지워시펜

▷ ‘놀이 성향’에 따른 그리기 도구를 추천해요!

- 그리고 지우는 반복 놀이를 즐긴다면? 실수 걱정 없이 마음껏 그리고 지우기를 반복할 수 있는 ‘워셔블 펜’으로 자신감을 길러주세요.
예) 크레욜라 블랙보드 크레용 / 크레욜라 보드마카 / 동아 지워지는 색연필 / 목욕 크레용

- 색다른 경험을 원한다면? 같은 크레용이라도 색다른 특징이 있는 ‘크레용’으로 미술 놀이에 흥미를 지속시켜 주세요.
예) 마술 크레용 / 공룡 크레용 / 애니멀 동물 크레용

소중한 사람들과 공유해 보세요.
이런 이야기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