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7djb8unrjlbkf6m2o
육아법
입학 전 우리 아이 체력관리는 중요해요~!
소중한 사람들과 공유해 보세요.
‘체력은 곧 국력이다’라는 말이 있지요. 입학 전 우리 아이를 위한 체력관리는 필수적으로 이루어져야 합니다. 학교라는 곳이 아이에게는 이전과는 달리 전혀 경험하지 못했던 새로운 기관이기 때문에 아이 스스로 적응할 수 있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우리 아이가 정상적인 성장을 하고 있는지, 특별히 체크해야 할 부분은 없는지 살펴보아야 합니다.

입학전 체력관리 이것만은 꼭~!

1. 예방접종을 확인해보세요

학교란 기관은 아이가 생활했던 유치원과는 달리 많은 아이들과 생활하는 공간이기 때문에, 감염에 대한 위험도 생각해봐야 합니다. 만약 아이의 면역력이 떨어져 있다면 쉽게 질병에 걸릴 수도 있지요.

학교에서는 아이들 질병 관리 차원에서 입학 시 아이의 예방접종 기록도 확인하는데, 보통은 DTaP(5차), 일본뇌염(사백신 4차 혹은 생백신 2차), MMR(2차), 폴리오(4차) 등 네 가지의 접종 기록을 필수적으로 확인합니다.

아이가 입학을 하기 전에 예방접종은 시간적 여유를 두고, 스케줄에 맞춰 필수적으로 준비해두는 것이 좋습니다.

‣ 우리 아이 예방접종 이력은 여기서 확인하세요

  • 예방접종 도우미(https://nip.cdc.go.kr)
  • 민원24(www.minwon.go.kr)

2. 건강검진을 해보세요

아이가 어느 정도 성장을 하게 되면 눈에 띄게 두드러진 성장발달을 보이지 않기 때문에 큰 이상 징후를 보이지 않는 이상 지나쳐버리게 되지요. 하지만 아이가 입학하기 이전에는 아이의 발달이 전반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는지 체크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또한, 요즘은 ADHD나 학습장애 등 정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아이들이 많습니다. 이런 부분들은 우리 아이가 특별히 부족해서가 아니라 단지 감기에 걸려 병원을 가고 처방을 받는 것처럼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3. 치아 관리도 중요해요

건강한 유치관리가 결국 영구치 관리로 이어지기 때문에, 주기적인 관리가 필요한 항복입니다. 특히나 아이가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이 시기에는 유치가 빠지고 영구치가 나는 시기입니다. 영구치가 고르게 나게 하기 위해서는 유치를 제때 발치할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또한, 올바른 칫솔질 사용과 식후에 이루어져야 하는 양치 습관도 이제는 아이 스스로 챙길 수 있도록 가르쳐줘야 합니다.

4. 시력이 완성되는 시기를 놓치지 마세요

아이의 완전한 시력발달은 6세부터 9세까지 이루어집니다. 아직까지는 완전한 시력발달이 이루어지지 않기 때문에 안과에 가서 검진을 받아보고, 교정이 필요하다면 지체하지 말고 교정을 받아야 합니다.

또한, 유치원과는 달리 자리에 앉아서 칠판을 보고 학습을 해야 하는 시기에 시력에 문제가 있다면 스트레스와 학습 부진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우리 아이가 안경을 쓰지 않더라도 입학 전에는 한 번은 꼭 아이와 안과에 내원하여 검진을 받아보는 것이 좋습니다.

Hjake3glrntvtuw6webs
소중한 사람들과 공유해 보세요.
이런 이야기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