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의 놀이앱 설치하고
놀이팁 & 포인트 1,000원 받기!
다운로드
Log InSign Up마이페이지
일상 놀이
[예쁜 말 놀이] 미운 말아, 안녕~
조회수 0
소중한 사람들과 공유해 보세요.
주소 복사
나와 상대방의 마음을 다치게 하는 말을 알아보고, 부정적인 감정을 인정하고 긍정적으로 해소하며 바른 인성을 형성합니다.
발달영역: 정서/사회성
연령: 만 5-6세
사용 교구
버려도 되는 뚜껑 있는 상자(통)
놀이 방법

1. 아이, 가족들이 생각하는 미운 말을 떠올려 봅니다.
- 짜증 나 / 바보야 / 멍청이야 / 때릴 거야 등
2. 아이와 가족들이 떠올린 말을 상자 안에 하나씩 차례대로 말해봅니다.
3. 이제 이런 말은 사용하지 않기로 하고, 상자를 닫습니다.
4. 상자의 뚜껑이 열리지 않도록 아이와 함께 테이핑하거나 마감을 합니다.
5. 쓰레기통에 아이가 직접 버립니다.
6. 속상함, 억울함 등의 감정이 들 때 어떻게 말로 표현하면 좋을지 함께 이야기 나누어보고 실천합니다.
7. 단기간에 바뀌지 않을 수 있어요. 아이가 다시 미운 말을 할 땐 '예쁜 언어 표현'을 다시금 알려주고 위의 놀이를 상기 시켜 주세요.

놀이 대화팁
차이가 생각하는 '미운 말', '들으면 기분이 좋지 않은 말'은 무엇이니?
바보라는 말을 들으면 기분이 좋지 않을 것 같아요.
그럼 여기 상자에 대고 말해보자. 이 상자에 미운 말을 꾹꾹 담아서 가두어 보는 거야!
상자에 말이 가득 담겼네. 이제 우리 같이 쓰레기통에 버리자.
(쓰레기통에 상자를 버리며) 미운 말아. 잘가~
차이의 놀이팁

▶ 아이는 어떤 말을 미운 말이라고 생각할까요?
아이는 미운 말이 무엇인지도 모르고 사용하는 경우가 많아요.
아이가 생각하는 '미운 말'이 무엇인지 묻고,
상자(통) 안에 아이가 생각하는 미운 말을 마음껏 말하고 새어 나오지 않도록 꽁꽁 가둬요.
"내 마음속에 있던 미운 말들아, 잘 가~"

꼭 참고해 주세요
1. 차이의 놀이의 모든 콘텐츠는 아이를 돌보고 기르는 모든 양육자 분들을 대상으로 한 콘텐츠 입니다. 아이를 기르는 주 양육자는 아빠, 엄마, 조부모님, 돌봄 선생님 등 각 가정의 상황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다만, 매 콘텐츠마다 각 양육 상황을 고려하여 모두 기재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어 '엄마'로 표기하여 설명드리는 점이 있습니다. 차이의 놀이의 콘텐츠는 엄마가 주로 양육을 해야 한다는 의미로써 엄마를 주로 언급하여 표기하는 것은 아닌 점 꼭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2. 아기의 성장발달 속도는 개개인 상황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지금 바로 우리 아이와 제안 드리는 놀이를 해 주기 어려운 경우가 있을 수 있으며, 선행 발달 자극으로 참고하실 수 있도록 놀이팁을 제공해 드리고 있습니다.
댓글0
소중한 사람들과 공유해 보세요.
주소 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