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5vf4f6aj8fkp25wtipp
첫째 마음도 풀어주고, 둘째와 같이 할 수 있는 놀이

엄마들은 둘째 아이가 태어나는 순간 첫째 아이가 마냥 큰 어른처럼 보이기 시작합니다. 큰 아이도 물론 내 아이이고 똑같이 사랑스러운 아이이지만 손이 많이 갈 수 밖에 없는 둘째 아이가 훨씬 더 어리고 귀엽게 느껴지지요. 자연스럽게 첫째 아이에게는 육아를 도와줄 ‘조력자’의 역할을 기대하게 됩니다. 첫째 아이를 키우며 느꼈던 피로감도 함께 생각납니다. 다시 육아를 시작해야 한다니 막막함도 느껴지지요. 첫째 아이에게 당연히 신경을 덜 쓰게 될 수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첫째 역시 아이라는 사실, 그리고 굉장히 (생각했던 것 보다)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나요? 그래서 자신도 모르게 문제행동을 하곤 합니다. 첫째의 마음도 풀어주면서, 둘째와도 함께 할 수 있는 놀이를 소개합니다~

소중한 사람들과 공유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