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의 놀이앱 설치하고
놀이팁 & 포인트 1,000원 받기!
다운로드
로그인회원가입주문배송조회마이페이지
발달 정보
27개월 우리아이 사회성/정서발달
댓글 61
조회수 39829
소중한 사람들과 공유해 보세요.
주소 복사
아주 작은 일이라도 아이는 스스로 뭔가를 해볼 때 뿌듯함과 성취감을 느낀답니다. 아이와 자주 놀이를 해야 하는 것도 이런 이유입니다. 아이는 놀이 속에서 뭔가를 해보며 지켜봐 주는 엄마의 시선을 보고 자신의 능력에 대해 뿌듯함을 느끼기 때문이지요. 아이와 하루 15분 놀이 시간은 꼭 사수해주세요

* 칭찬받으려고 노력을 해요.

아이들은 엄마, 아빠 또한 자신이 친숙한 어른들에게 인정을 받고 칭찬을 받기 위해 노력을 합니다. 이 시기에 일관성 있는 양육태도가 매우 중요합니다. 아이에게 어떤 상황에서는 행동에 제지를 하고 어떤 상황에서는 칭찬을 해주는지 분명하게 보여줘야 아이의 떼고 집도 완화시킬 수 있고 자기조절력을 기를 수 있도록 도와줄 수 있습니다.

* 하고 있는 것을 못하게 하면 “싫어”라고 말할 수 있어요.

아이들은 이제 자신의 좋고 싫음을 분명하게 언어로 전달할 수 있습니다. 만약에 아이가 재미있게 자동차 놀이를 하고 있는데 엄마가 갑자기 정리를 하려고 한다면 아이는 엄마에게 "싫어"라고 이야기하며 떼를 부리기도 할 것입니다.

* 새로운 일을 맡았을 때 자부심을 느껴요.

아이가 스스로 해낼 수 있는 일들에 대해 자존감과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성공 경험을 만들어주세요. 이 시기의 아이들은 일상생활에서 작은 일이라도 스스로 해낼 때 자존감을 형성할 수 있습니다. 아이에게 매일 한 가지씩 스스로 할 수 있는 영역들을 넓혀주세요.

꼭 참고해 주세요
차이의 놀이의 모든 콘텐츠는 아이를 돌보고 기르는 모든 양육자 분들을 대상으로 한 콘텐츠 입니다. 아이를 기르는 주 양육자는 아빠, 엄마, 조부모님, 돌봄 선생님 등 각 가정의 상황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다만, 매 콘텐츠마다 각 양육 상황을 고려하여 모두 기재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어 '엄마'로 표기하여 설명드리는 점이 있습니다. 차이의 놀이의 콘텐츠는 엄마가 주로 양육을 해야 한다는 의미로써 엄마를 주로 언급하여 표기하는 것은 아닌 점 꼭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지안마미미10달 전
ㅜㅠㅠ 기저귀도… 양치도 싫다고 맨날 실랑이 넘 함들어요…심지어 아빠 싫어 까지…ㅋㅋㅋㅋㅋ휴..엄마의 숨 쉴틈은..


allon2달 전
상처 받은 할아부지 할머니 아빠 여기도 있어요...ㅠ 왜 다 싫다 그래서ㅠ

하누리v11달 전
싫어 잘 안해요... 아니야를 입에 달고 살아요ㅋㅋㅋㅋㅋㅋ 뭐만 했다하면 크앙 아님 아니야ㅋㅋㅋㅋㅋ

민이하이9달 전
시여!! 마니하고 이거 입을까?하면 이거 안입을까~? (장난침) 반대어 엄청해요..ㅋㅋ

다경아반가워5달 전
요즘에 내꺼야!라는말을 아주 앙칼지게해요 엄마까투리에서 햄스터가 내꺼야!! 이러는걸 유심히보드라구요..ㅋㅋㅋㅋㅋ 엄마까투리에 은근히 자주 떼쟁이들이 많이나와요ㅜㅜ 자꾸따라하네요 나쁜것만..ㅋㅋㅋ

수박이박수님9달 전
싫어 아니야 남편은 싫으면 시집가라는 말 달고 살아오 ..

ena10248달 전
싫어라는말은 몰라도,안해도 상관없는거죠?ㅋㅋㅋㅋㅋㅋㅋㅋㅋ저희 아간 무조건 '아니야'라고 하고 싫어라는 말을 몰라요ㅋㅋㅋ 저희 부부가 싫어라는 말을 안해서 그런가봐요..ㅋㅋㅋ


시오마미s8달 전
시러 아니야를 또래보다 늦게 배워서 더 달고 사나봐요ㅠ 시러를 노래 부르네요ㅠㅠㅋㅋㅋㅋㅋ

육아어게인7달 전
저희 아들은 네~할때가 있는데 입은 네~절 웃으며서 바라보며 손은 계속 사고를 치구요~ 시져 아니야 안돼를 돌려가면서 하루에 100번씩 해여. 이렇게 한지 한 3개월 되요... 자기주장이 생기는 시기 이려니~하고 웃어넘기려고 애쓰고 있어요ㅋㅋㅋㅋ

붱붱3달 전
집에사 싫어를 안 쓰니 대신 안 돼 아니야무서워를 거절의 말로 달고 사네요.

라벤더애플약 한 달 전
사랑한다고 했는데 싫어 아니야 ㅋㅋㅋㅋㅋ

화련진금11228816일 전
싫어. 싫어, 계속하길래. 아니야, 좋아좋아좋아~~계속했더니. 장난치듯이 더하다가도 결구. 좋아. 하고는 씩웃네요.
댓글 더보기
소중한 사람들과 공유해 보세요.
주소 복사
이런 이야기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