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의 놀이앱 설치하고
놀이팁 & 포인트 1,000원 받기!
다운로드
로그인회원가입주문배송조회마이페이지
육아법
아이가 어린이집 등원을 거부하고 울어요
댓글 18
조회수 62197
소중한 사람들과 공유해 보세요.
주소 복사
아이 입장에서는 조금씩 불안할 수도 있어요. 물론 막상 가서 놀게 되면 다 잊어버리고 놀 수 있지만, 어린이집으로 출발할 때에는 불안한 마음이 계속 생겨날 수 있습니다.

Q. 지금 30개월 되는 여자아이입니다.

올해 4월부터 아파트 민간 어린이집을 다녔어요. 아이들이 다들 순하고 또래라 잘 어울릴 것 같아 별다른 활동 없어도 거기를 보내게 되었는데요. 처음 3주간은 적극적으로 잘 다니더니, 한달 쯤 되어서 등원 때 헤어질 때면 안 간다고 그러더라고요. 언제부턴가 헤어질 때 마다 울더니, 잘 이야기해 주면 또 잘 다니고 하원하면 같은 어린이집 친구랑 놀기도 해요. 그런데 저번 주 방학을 하고 나서 그 이후에 다시 가려니 너무 힘들어하네요.

참고로 올해 둘째가 2월에 태어났어요. 둘째 태어나기 전에 보내서 적응을 시켰어야 하는데 정신이 없다보니 태어나고 보내게 됐어요. 그렇다고 첫째가 둘째를 미워하고 싫어하는 건 아니고 잘 챙겨주고 예뻐해 주고 있어요. 엄마 아빠에게 잘 보이려고 그러는 것 같진 않아요. 둘째는 아직 어려서 첫째 위주로 대해주는 편이에요.

집에서 데리고 있을까 생각해 보았지만, 첫째 아이가 너무 칭얼대서 둘째 아이의 낮잠을 제대로 잘 수 없어서 그것도 불가능할 것 같고, 또 제가 데려다 준 뒤에는 어린이집에서 너무 잘 놀고 잘 웃고 있어서 그것도 이상하네요. 어떻게 해야 할까요?

A

만 3세 이전의 아이들은 애착이 완전히 형성되기 이전 시기입니다.

아이가 처음에 어린이집을 잘 가고, 둘째 아이와 함께 잘 놀아주는 걸 보니 부모님께서 첫째아이 위주로 행동하는 것을 정말 잘 하신 모양이에요. 애착도 잘 형성되어 있는 것으로 보이고요! 그리고 초기에 어린이집에 잘 적응했던 것 같고요. 그러나 아직 아이는 애착이 완전히 형성된 시기가 아니랍니다. 아이는 원래 만 3살이 되기 전까지는 엄마와 애착 형성이 조금 불안한 상태이죠. 그 전에 어린이집을 다니게 되면 엄마가 보고 싶은 건 당연합니다.

아이들은 기본적으로 엄마와 떨어지면 불안해집니다. 엄마가 자신을 떠날 것 같아서, 엄마가 더 이상 없을까봐 의존하고 의지합니다. 엄마가 항상 자신의 곁에 있고, 어린이집에 다녀오면 또 같이 있을 수 있다고 확신을 갖기까지는 꽤 오랜 시간이 걸립니다. 만 3세 이전이기 때문에 아직 완전히 애착이 단단해 졌다고는 말하기 어려워요. ‘엄마가 나를 항상 지켜봐줄거야. 나를 믿어줄거야.’ 와 같이 느끼기 위해서는 조금 더 시간이 필요하지요. 

아무리 잘 해주어도 마음이 불안할 수 있어요

그 전까지는 어린이집에 잘 다녔던 이유는, 아마 아이가 적응을 했던 것 같아요. 그 전까지는 엄마와의 애착이 단단했거든요. 엄마 아빠가 나만 보고 있었기 때문이에요. 그러나 곧 동생이 생기게 되어 아이는 은연중에 불안함이 생깁니다. 물론 엄마와 아빠가 여전히 나를 위주로 대해주고, 동생보다 나를 생각해주는 모습들이 눈에 보이기 때문에 동생을 시기하거나 그런 감정은 전혀 없을 수 있어요. 하지만 그 이후에 어린이집에 가게 되면서, 새로운 장소와 상황을 만나게 되지요. 새로운 상황에 가 보니 재미있는 장난감도 있고 다른 친구들도 있어 매우 재미있지만, 집에 있을 엄마와 동생이 생각납니다.

아이 입장에서는 조금씩 불안할 수도 있어요. 물론 막상 가서 놀게 되면 다 잊어버리고 놀 수 있지만, 어린이집에 출발할 때에는 계속 생각나지요. 나보다 동생을 예뻐할 엄마의 모습, 엄마를 공유해야 하는 마음들이 모여 어린이집에 가는 걸 싫어하게 만듭니다. 물론 똑같이 대해준다고 하더라도 예전보다는 첫째 아이에게 집중하는 에너지가 떨어졌을 거예요. 같이 있어주고, 챙겨줄 테지만 전보다는 집중도가 덜 하다는 걸 아이들도 알 수 있어요. 

아빠도 적극적으로 도와주세요

하나 또 좋은 방법은, 아빠의 역할을 강화하는 것입니다. 엄마와 아빠가 첫째 아이 위주로 행동하고, 그리고 추가적으로 아빠가 첫째아이에게 ‘아빠는 네 편이야’ 하는 걸 더 강하게 이야기 하는 거지요. 동생에게 하는 표현보다 훨씬 더 많이 첫째아이에게 해 주는 거예요. 그럼 아이는 마음의 안정을 찾을 곳을 하나 더 얻었다고 생각하게 된답니다.

한 가지 더 이야기 드리자면 어린이집 선생님께도 부탁드려보시는 건 어떨까요? 아이가 등원 시 너무 불안해 하는 것 같다고 이야기 하시고, 어린이집에 가는 동안이나 어린이집에서 놀이 할 때 활동을 정말 잘 한다고 칭찬을 많이 해 달라고 말이죠. 환경이 집과 어린이집 두 곳 다 함께 바뀌었기 때문에 한 쪽에서 안정을 갖게 된다고 해도 다른 한 쪽이 불안하면 아이가 쉽게 안정되기 힘들 거에요. 가정에서는 엄마가 사랑을 많이 표현해주시고, 믿음을 주는 말을 많이 해 주신다면 어린이집에서는 긍정적인 경험과 성공경험을 많이 늘려서 아이에게 성공감과 즐거움을 키워주는 것이 좋은 방법입니다. 

어린이집의 그날 소소한 활동을 자세히 알 루트를 만드세요

선생님께서 아이를 더 포근하게 품어주실 수 있다면 양쪽 환경에서 모두 안정적으로 활동하는 데 더 도움이 될 거에요. 아이가 어린이집에 다녀온 뒤에는 ‘오늘 어린이집에서 했던 것들 정말 재미있었겠네!’처럼 어린이집의 활동들을 매우 재미있게 이야기 해 주세요. 엄마가 미리 어린이집에서 하는 활동들을 자세히 알고 있으면 대화하는 데 더 도움이 된답니다.

그날 점심 메뉴는 어떤 것이었는지, 오늘은 어떤 것을 가지고 놀았는지 어린이집에 물어보아 자세히 알아두세요. '오늘 진짜 맛있는거 먹었다며? 부럽다~ 어린이집 가는 거 정말 좋겠다~‘ 와 같이 어린이집이 매우 재미있고 좋은 곳, 부러워할 만한 곳으로 인식할 수 있도록 자주 이야기해 보세요. 아이가 자연스럽게 어린이집은 재미있고 좋은 곳이라고 생각할 수 있도록 만들어주세요.

그래도 불안한 모습이 줄지 않는다면 아이에게 집에서 엄마와 했던 놀잇감이나 엄마의 물건을 하나 주시는 것도 좋아요. 다른 환경에서도 엄마를 생각나게 해 주는 물건을 갖고 있다면 아이는 덜 불안할 수 있어요.

가정에서 아이에게 사랑을 주시는 방법은 아이에게 칭찬을 많이 해 주시고 스킨십을 많이 해 주시는 것이지만, 그것이 과잉보호로 이어지면 안 돼요. 엄마가 아이를 과하게 감싸게 되면 아이는 그동안 쌓아두었던 의존성을 폭발시킬지도 모릅니다. 그렇게 되면 어린이집에 등원하는 것이 더 힘들어지지요. 엄마에게 의존해서 다시는 떨어지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하게 될 수도 있거든요. 아이의 독립심을 건드리지 않는 범위 내에서 하셔야 해요.

+ 추가적으로,

아이가 어린이집 자체를 싫어하는 것이 아닌지도 확인해 보세요. 어린이집 환경이 아이에게 거슬리는 것이 있어서 엄마와 곧 태어날 동생과는 별개로 싫어하게 되었을 수도 있거든요. 어린이집에 새로운 아이가 왔다거나, 서로 안 맞는 또래가 있다거나, 다른 친구가 힘들게 하거나, 아니면 어린이집 환경 중 갑자기 변한 것이 있는 등 일종의 변화가 있었는지 확인해 보세요.

꼭 참고해 주세요
차이의 놀이의 모든 콘텐츠는 아이를 돌보고 기르는 모든 양육자 분들을 대상으로 한 콘텐츠 입니다. 아이를 기르는 주 양육자는 아빠, 엄마, 조부모님, 돌봄 선생님 등 각 가정의 상황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다만, 매 콘텐츠마다 각 양육 상황을 고려하여 모두 기재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어 '엄마'로 표기하여 설명드리는 점이 있습니다. 차이의 놀이의 콘텐츠는 엄마가 주로 양육을 해야 한다는 의미로써 엄마를 주로 언급하여 표기하는 것은 아닌 점 꼭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따뚱4달 전
저희애기는 20개월부터 27개월인 지금까지 등원거부 없이 잘 다니긴 해요. 중간에 한달가까이 못갔어도 다시 보내면 잘 가고, 등원차량이 오면 신나서 돌고래소리를 내기도 하고요... 그래도 달력에 어린이집 스케줄 다 적어놓고 오늘은 뭐 먹겠네? 내일은 뭐 하겠네? 하고 미리 얘기해줘서 기대감을 주면 더 즐겁게 등원하더라구요. 등원차량을 기다릴때 꼭 안고서 오늘 ㅇㅇ가 어린이집 가 있는 동안 엄마는 청소를 해야해, 그리고 나서 우리 ㅇㅇ가 좋아하는 ㅇㅇ반찬 해놓을게, 우리 ㅇㅇ가 좋아하는 노란 신발도 깨끗하게 씻어놓을게 하고 아이가 어린이집에 있는 동안 제가 뭘 해야 하는지를 알려줘요. 떨어져 있어도 아이를 생각하고 있다는걸 알려주려고요. 이걸 이해할까 싶었는데 이런걸 말해주는 날에 아이가 등원을 더 적극적으로 하더라구요. 제가 아침에 말한걸 다 기억하고 있다가, 하원해서 절 만나자마자 엄마가 오늘 ㅇㅇ한테 당근반찬 줄거야. 엄마가 ㅇㅇ 신발 목욕 해줬어요. 하고 말하며 좋아하는걸 보면... 아이 입장에선 떨어져있을때도 제가 아이를 생각한다는 사실이 좋은것 같아요.


쏘슈니4달 전
좋은 팁이 될것같아요ㅎㅎ 감사합니다♡저도 잘 써먹을게용!

dydgusthsu약 2달 전
저도 이방법한번 써봐야겠오요!!

다재직진해약 일 년 전
딱 저랑 같은 케이스네요 어린이집 다니는걸 좋아하면서 즐겁게 다니는 아기들은 없나요ㅜㅜ 정말 아침마다 전쟁이에요

난수지쓰6달 전
4개월이나 다녔는데 아직도 입구서 엄마 부여잡고 웁니다 ㅠ ㅜ

아름다움이글이될때10달 전
애가 가고 싶어하고 어린이집 생활을 좋아할때 보내려구요 다니다가도 거부한다면 안보낼 생각이에요 굳이 억지로 보낼 필요 있나 싶어요

수박이박수님11달 전
이것도 이러는 시기가 있더라구요 ㅠ 너무 울고 그럴땐 어쩔수 없이 데리고 집에와요~ 코로나땜에 아직 입학식도 못하거 안가고있지만 잘들어더라구요~

다까부리12달 전
27개월 남아인데 어린이집 가는걸 기대하고 기다리는 정도는 아니지만 다행히 어린이집 가는 것에 대한 큰 거부는 없네요! 친구들 얘기도 집에서 많이하고요^^ 어린이집 가자고 하면 잘 따라나오고 선생님한테도 안겨서 잘가요 ㅎㅎ 물론 당연히 집에있는 걸(엄마아빠랑 있는걸) 더 좋아하기는 하지만요~

allon4달 전
어떤날은 뒤도 안돌아보고 휙 들어가고 어떤날은 어린이집이 떠나가라 엄마랑 집에서 놀고싶다고 울고...ㅜ 저는 항상 일관적인 것 같은데 아기는 이럴 때도 저럴 때도 있는 것 같아요. 직장맘은 마음이 힘드네요.

ymm8일 전
아이에 따라 다르지만 적응기간이 빠른 아이도 있고 한달 두달씩 걸리는 아이도 있대요. 조급해하지말고 기다려주면 돼요. 저희 아이가 27개월인데 꾸준히 너는 어린이집 엄마는 회사라고 알려주었더니 이제는 아침에 먼저 '엄마 회사가야대?' 하고 물어봐주고 현관앞에서 빠빠해줍니다. 너가 어린이집에 가있으면 엄마는 회사에가서 열심히 일 하고올께 우리 저녁에 재미있게 놀자 하고 알려주면 어느순간 아이가 이해를 해요.

꾹만17일 전
어린이집 잘가던아이 ㅠ 올해 쌤바뀌고 같은반친구한테 물리고 하더니 등원거부 심해졌고 동생이태어나그래서그런가 햇지만 결국 얼집 삼개월 쉬고 다른얼집으로 옮겨요 ㅠ 언제 마음 먹었냐면 상호작용 잘되고 자기 물건 과자 잘나눠주던아이가 경계를 하기 시작하고 안돼! 저리가! 너희들안돼! 라는 말을 사용하고 저를 자꾸 때리고 ㅠ 이시기 원래 그런거다 생각했지만 일주일쉬어보니 친구들한테 잘나눠주고 너희들 안돼 라는 말을 안쓰기 시작하더라구요 그래서 옮기기로 결심.. 이 얼집이랑 안맞는서라 생각이 확신됬어요

램킨약 한 달 전
18개월부터 27개월까지 등원거부없이 너무 잘다녀요 ㅋㅋ
댓글 더보기
소중한 사람들과 공유해 보세요.
주소 복사
이런 이야기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