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의 놀이앱 설치하고
놀이팁 & 포인트 1,000원 받기!
다운로드
로그인회원가입주문배송조회마이페이지
육아 상담
23개월 아이, 말이 조금 느린 것 같아 걱정이에요.
소중한 사람들과 공유해 보세요.
주소 복사
23개월에는 주로 어떤 언어발달을 보이는지를 먼저 알려드리려고 해요. 확인해 보시고, 아이가 얼마나 자랐나 체크해 보시기 바랍니다!

Q. 

23개월 남아에요. 할 줄 아는 단어가 10~15개 정도 되는데, 두 단어 이상은 이게 뭐야, 아 뜨거워, 아 시원하다(발음은 안 좋음) 이 정도이고, 엄마하고 부르긴 하는데 엄마 물~이렇게는 말을 아직 못해요. 또래 아이들과 야외활동도 조금 어려워하는 것 같아요. 어떻게 하는 게 좋을까요?

A.

아이 언어에 대해서 질문하셔서, 23개월에는 주로 어떤 언어발달을 보이는지를 먼저 알려드리려고 해요. 확인해 보시고, 아이가 얼마나 자랐나 체크해 보시기 바랍니다!

[1살에서 2살 사이 아이의 언어발달]

  • 다른 사람의 말에 대한 반응으로 소리를 낸다.
  • 5개의 다른 단어들을 말한다.(다른 물건들을 의미하는 같은 단어도 사용 가능)
  • “(조금) 더”를 요구한다.
  • “(하나도) 없다”라고 말한다.
  • 3개의 다른 언어 지시에 따라 한 번에 하나씩 수행한다.
  • 시키면 “주세요” 혹은 “보여 주세요”라고 한다.
  • 이름을 말해줄 때 12개의 친숙한 물건들을 가리킨다.
  • 이름을 말해줄 때 책에서 3~5개의 그림을 가리킨다.
  • 자신의 신체 중 3부분을 가리킨다.
  • 요구할 때에 자신의 이름 혹은 별명을 말한다.
  • “이것이 무엇이니?”라는 질문에 물건 이름으로 대답한다.
  • 자신의 필요가 알려지도록 몸짓과 말을 함께 사용한다.
  • 애완동물을 포함해서 5명의 다른 가족들의 이름을 말한다.
  • 4가지 장난감 이름을 말한다.
  • 동물 소리를 내거나 동물 이름을 대신에 그 소리를 사용한다.
  • 일상적인 음식물 몇 가지를 보여줄 때 이름으로 요구한다.
  • 단어나 구의 끝에서 억양을 높임으로써 질문을 한다.
  • 인형 혹은 다른 사람의 신체 3부위 이름을 말한다.
  • 긍정 혹은 부정의 질문에 “네/아니오”로 대답한다.

다른 검사 도구에서는 또 이런 기준으로 이야기한답니다. (검사 도구마다 다를 수 있으니 이것도 확인해 보세요)

[1~2살 사이의 아이, 언어 이해 부분]

  • 엄마가 내는 소리를 모방한다.
  • ‘빠이빠이’ 또는 ‘안녕’의 의미로 손을 흔든다.
  • ‘안돼’라는 말을 이해하고 잠깐 동안 행동을 멈춘다.
  • 간단한 지시에 따른다.(예: ‘코는 어디 있지’라는 질문에 자신의 ‘코’를 가리킨다.)
  • 장난감을 달라고 하면 건네준다.
  • 지시에 따라 3개 이상의 신체 부위를 가리킨다.(예: 눈, 코, 입, 손발 등)
  • ‘끄다’, ‘켜다’의 의미를 알고 지시에 따른다.
  • ‘열다’, ‘닫다’의 의미를 알고 지시에 따른다.

    [표현 언어 부분] 

  • ‘엄마’ 또는 ‘아빠’ 외에 2개 이상의 단어를 말한다.
  • 검지로 사물을 가리킨다.
  • ‘싫어’, ‘안 해’, ‘안 할 거야’와 같은 부정적 개념의 단어를 사용한다.
  • 적합한 단어나 어떤 소리를 내어 음료수나 먹을 것을 요구한다.(예: 까까, 우유, 맘마 등)
  • 쉬운 노래를 흥얼거린다.
  • 그림책을 보면서 친숙한 사물의 이름을 2개 이상 말한다.
  • 신체 부위의 이름을 물으면 5개 이상 말한다.(예: 눈, 코, 입, 손발 등)

아이가 여기서 어디쯤 와 있을지 한 번 확인해 보세요. 글로 써 주신 내용을 보면 언어가 살짝 더뎌 보이긴 하지만, 그렇게 많이 차이가 나는 것 같진 않네요. 하지만 정확한 것은 아니니 걱정이 되신다면 언어 검사를 한번 해 보시는 것도 좋아요. 확실히 이상이 있어! 하면서 확인하는 게 아니라, 정말 우리 아이가 어디쯤 있는지를 체크해 볼 기회니까요.

원래 발달검사들은 정기적으로 받아주는 게 좋은데, 우리나라는 문제가 있을 때 받는다는 인식이 너무 팽배해져있지요. 문제가 없어도 검사를 받을 수 있어요. 지금 잘 자라고 있다는 걸 확인할 수 있게 되니까요!

다른 아이와의 적응은, 아이가 언어가 살짝 더뎌서 그럴 수도 있고, 그것이 아니라면 낯선 것, 낯선 상황, 큰 집단이라는 것에 대한 두려움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아이의 언어발달은 주변 언어 자극에 영향을 받는다는 점입니다. 지금 엄마 아빠의 언어자극을 놀이로써 많이 주세요. 아이는 분명 흡수하면서 잘 표현할 줄 아는 아이로 자라날 거예요.

소중한 사람들과 공유해 보세요.
주소 복사
이런 이야기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