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의 놀이앱 설치하고
놀이팁 & 포인트 1,000원 받기!
다운로드
로그인회원가입주문배송조회마이페이지
발달 정보
30개월 우리아이, 얼마나 자랐을까요?
댓글 17
조회수 25503
소중한 사람들과 공유해 보세요.
주소 복사
아이가 간단한 규칙은 서서히 이해할 수 있답니다. 배변 훈련도 본격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시기이지요. 간단한 생활습관은 꼭 지켜보는 노력을 꼭 함께 해주세요. 아이의 생활습관, 자율성, 규칙의 준수는 차후 아이의 성장발달과 학습에 중요한 기반이 되어줍니다.

* 규칙에 대해 이해할 수 있어요

30개월 즈음이 되면 아이는 규칙에 대해 더 잘 이해하게 됩니다. 엄마가 일관되게 하는 행동들은 아이에게 하나의 규칙이 되지요. 여러 가지 규칙을 동시에 지킬 수도 있습니다. 아이가 일관성 있게 생활한다면 규칙에 대한 습관이 생깁니다. 계획성이 발달하는 것이지요.

*활동력이 높아지며 집중력도 생겨요

걷고, 일어서고, 뛰는 것이 더 이상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 그만큼 활동성이 커지지요. 활동성이 커진 만큼 집중력도 자라납니다. 장난감 하나를 가지고 놀며 보내는 시간이 길어졌습니다. 높아진 집중력은 아이가 놀이의 규칙을 이해할 수 있도록 만듭니다. 복잡해진 게임의 규칙도 이제 제법 잘 이해합니다.

* 배변 후 화장지를 사용할 수 있어요

30개월이 된 우리 아이는 이제 배변 후 뒤처리를 위해 화장지 사용하기를 스스로 시도할 수 있습니다. 물론 아직 아이의 행동이 미숙하지만 아이의 행동을 격려해주고 지켜봐 주세요. 아이의 자존감 발달에도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댓글17
송알송알18일 전
29갤 되니 갑자기 팬티입고싶어하고 쉬,응가 변기에하고싶어해서 시기했어요~

왕수박26일 전
다 부모의 욕심일뿐... 여유를 가지고 기다려주세요^^

치아의놀이27일 전
아기가 준비돼었을때 하는게 엄마도아이도 좋은거라 생각하고 안하고있어요..느리면 어떱니까 하하

norajjang약 한 달 전
30개월인데 대소변 다 가리고 밤에도 쉬마려우면 자기가 일어나 쉬하고 다시 잡니다. 그냥 스스로 하고 싶을 때 까지 다그치지 않고 내버려 뒀었어요. 쉬야 응가 변기에 해야 하는건 아이들이 다 알고는 있지만 그럴 마음이 들 때가 있는것 같아요. 그냥 조금씩 변기가 익숙해 지도록 하고 가끔 변기에 하면 칭찬해 주고 하는것만 했는데 29개월 무렵에 어느날 갑자기 나 팬티 입을꼬야 하더니 그날 하루만에 벗어던지더라구요. 응가도 숨어서 하던 아이라 힘들걸 예상했는데 팬티 입자마자 모든걸 스스로 하기 시작했어요. 넘 신기하네요.

스트롱마미약 2달 전
18갤때부터 누가 배변훈련 시작하래서 듣고 시작했는데 거부감 엄청 심했어요 29갤 다시 슬슬도전하니까 자기가 변기에서 쉬한다고 저는 그게 더귀찮으니 기저귀에다 하래고.. 휴지로 닦는다는데 휴지가져오기 귀찮아서 기져귀로 닦았더니 오열 ..... 마냥 아기라고 생각했는데 다 아나봐요 .. 반성합니다

우정혀니약 2달 전
혼자 변기에 하는건 두돌전후로 시작했고 혼자서 물티슈로 뒷처리하는건 2달전부터 스스로한다고하더라고요.. 깨끗이못닦아 고집인줄알았는데 발달과정이었다니 생각짧은 엄마였네요ㅠ

하경맘84약 2달 전
29개월인데 말을 거의 5살 수준으로 하고 잘 알아듣기도 하는데 배변훈련 하려고 하니 자기는 변기에 싸기 싫고 기저귀에 싸고 싶다고 해서 그래 그냥 담에 하자 하고 놔뒀는데 한달전부터 갑자기 자기가 알아서 변기에 싸더니 하루만에 대소변 다 가리더라구요. 그 뒤로 실수 한번도 안했고.. 스트레스 안주고 기다려주니 알아서 다 하네요

은우맘복길형2달 전
해외에서는 5살 큰 아기들도 기저귀 차요. 우리나라가 너무 일찍 시키는거라고 아동학대라고도 한데요. 소아과샘이 알려주시면서 천천히 하라고 하시더라구요.

레몬바나나2달 전
저도 시작했다가 중단했어요ㅜ 응가는 아예 못하고 쉬도 너무 자주 싸고 많이 싸서 성공률이 넘 낮더라구요 좀 더 기다려보려구요

킴지효니3달 전
스스로 휴지로 닦는다고 하는데 안닦여요ㅋㅋ그저귀욥지요~~~ㅎ배변훈련 따로 한것도 없는데 변기와 친해지게하니 알아서 해주는 울 애기~~ㅎ 넘 대견해요

댓글 더보기
소중한 사람들과 공유해 보세요.
주소 복사
이런 이야기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