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의 놀이앱 설치하고
놀이팁 & 포인트 1,000원 받기!
다운로드
로그인회원가입주문배송조회마이페이지
육아법
아이 수면에 관한 엄마 아빠들의 궁금증 8가지와 완벽 해답
소중한 사람들과 공유해 보세요.
주소 복사
아이가 매일 얌전히 자리에 누워 푹 자고 잘 일어나면 얼마나 좋을까요? 하지만 아이들의 잠버릇도 수면패턴도 자는 시간도 제각각입니다. 아이가 자는 모습을 보며 엄마들은 궁금증이 새록새록 생겨납니다. 엎드려 재워도 되는 걸까? 계속 굴러다니며 자는 건 괜찮은 걸까? 우리 아이, 지금 잘 자고 있는 걸까요? 아이 수면에 관한 엄마들의 소소한 궁금증에 대해 알아봅시다.

Q1. 좋아하는 물건을 꼭 끼고 자야 해요.

A-1. 1~3세 즈음의 아이들에게는, 자라나며 자연스럽게 발생하는 현상이에요.

이런 증상은 흔히 1~3세 즈음 많이 보이고 서서히 사라진답니다. 엄마와 떨어지는 환경이 무섭기 때문에 그 불안감이 집착을 만들지요. 아이가 좋아하는 물건을 엄마 아빠가 소중하게 대해주세요. 아이를 존중해주는 태도를 보여야 한답니다. 아이는 물건을 챙기는 부모의 모습을 보며 사랑받고 있음을 느끼고, 행동을 서서히 줄여나갈 수 있게 됩니다.

A-2. 만 4세 이후의 아이라면 스트레스의 요인을 찾아야 해요.

이 시기의 아이들은 집착하는 행동이 사라졌어야 하는 시기랍니다. 그러나 계속 집착하는 행동이 유지되고 있다면 지금 무슨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건 아닌지 체크해 보아야 해요. 동생이 태어난 뒤의 첫째 아이라거나, 부부싸움에 노출되는 일이 잦은 아이이거나, 엄마 아빠의 관심을 받지 못하는 아이일 수도 있어요. 어떤 원인이 있을지 잘 생각해 보세요.

Q2. 잘 때 가만히 있지 못하고 자꾸 굴러다녀요.

A-1. 자라면서 자연스럽게 나타나는 현상이에요.

굴러다니며 자는 것은 아이가 아직 뇌에서 보내는 신호를 신경계에서 완전히 소화하지 못하기 때문에 생기는 일입니다. 제대로 잘 누워 자라는 신호를 뇌가 보내지만 말초신경은 그 신호를 무시하고 독자적으로 행동하지요. 하지만 뇌와 신경계의 통합은 아이가 자라며 점점 제대로 진행될 것입니다. 자연스럽게 사라질 것이니 너무 걱정하지 마세요.

A-2. 기질 상 아이가 부산스러운 경우도 이런 행동을 많이 보인답니다.

아이가 애초에 조금 부산스러운 아이라면 평소에 집에서 차분한 분위기를 만들어주고, 조용한 환경을 조성해주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집중력에 도움이 되는 놀이들을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에요.

A-3. 잠자리가 불편하다는 신호일 수도 있어요.

자는 동안 숨쉬기가 불편하다면 아이가 잠자리를 뒤척거리는 일이 많아집니다. 혹은 너무 방이 너무 더워 잠자리를 바꿀 수도 있지요. 열이 나는 경우에도 뒤척이는 행동을 보인답니다. 혹시 아이가 잘 때 벽 쪽으로 자꾸 붙으려고 하나요? 아니면 옷을 너무 많이 입힌 것은 아닐까요? 온도를 잘 생각해보고, 아이의 몸 상태를 체크해 보세요.

Q3. 아이가 잘 때 자꾸 이를 갈아요.

A-1. 이에 이상이 있거나 간지러울 때 이를 갈 수 있어요.

이가 나는 부위가 간지러운 아이들이 잘 때 이를 갑니다. 혹은 윗니와 아랫니가 제대로 맞물리지 않아 이상이 있을 경우, 이가 불편하기 때문에 이를 갈 수도 있어요. 이에 문제가 있는지 제대로 살펴보고, 문제가 없다면 자연스럽게 해결될 것이니 너무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A-2. 마음이 불편한 아이들이 이를 갈아요.

심리적으로 불편하거나 불안한 상태의 아이들이 잘 때 이를 가는 모습을 보입니다. 아이를 둘러싼 환경에 스트레스의 요인이 있다는 뜻일 수도 있지요. 아이의 주변을 살펴 스트레스의 원인이 무엇인지 살펴보세요. 아이에게 애정을 많이 표현해주면 스트레스가 줄어들고 위기를 이겨낼 힘을 키울 수 있으니 애착에 관한 놀이를 자주 해 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에요.

A-3. 어떤 원인이든 너무 이를 자주 간다면 치과에 가서 확인해 보세요!

영구치가 나기 전 이를 계속 갈게 된다면 치과에 가서 상담을 받아볼 필요가 있어요. 유치가 늦게 빠지게 만들 수 있기 때문이에요.

Q4. 아이와 언제부터 따로 자는 연습을 해야 할까요?

A-1. 엄마와 아이의 관계를 생각해서 결정하세요.

서양에서는 태어난 지 4개월 만에 따로 자는 걸 연습하지요. 우리나라는 대체로 아이와 오랜 기간 함께 잠을 잡니다. 어느 쪽이 더 맞는 방법이라고는 말할 수 없어요. 이것은 문화나 풍습의 영향이 강합니다. 아이와 언제 따로 자야 하는지는 온전히 부모가 결정할 문제랍니다.

일단 따로 자기로 결정했다면 아이가 이해할 수 있도록 계속 설명해주고, 따로 자는 것을 시작하기 전에 예고해주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아이가 사용하던 침구를 다른 곳으로 옮기는 것도 함께 하고, 익숙한 물건을 잠자리에 두는 등 아이가 인지할 수 있도록 절차를 밟아주세요.

아이가 잠을 잘 잘 수 있도록 잠이 들 때까지 침실에서 함께 있는 것도 좋습니다. 아이가 잠이 확실히 든다면 그 뒤에 방에서 나오는 것이 좋아요. 아이에게 수면 의식이 될 수 있는 놀이들을 해 주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아이가 너무 불안해한다면 따로 재우는 시기를 조금 미뤄야 한답니다. 애착에 문제가 생길 수도 있으니까요.

Q5.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나는 게 버릇이 되었어요.

A-1. 잘못된 수면 습관이 들었기 때문이에요.

아이가 수면 습관을 잘못 들였다면 다시 고쳐주어야 합니다. 아이가 성장하는 데 필요한 호르몬은 제때 자고 제때 일어날 때 왕성하게 분비되지요. 호르몬이 불균형해질 수 있으니 아이가 제대로 수면 패턴을 지킬 수 있도록 자는 시간을 앞당겨 주어야 해요. 아이가 잠이 들 시간대에 집이 환하게 불이 켜져 있거나, 엄마 아빠가 늦게 자는 버릇이 있는지 확인해 보세요. 잠자리에 들기 전에 음식을 너무 많이 먹어 더부룩한 상태가 유지되면 잠을 제대로 자지 못할 수도 있어요. 식습관도 확인해 보는 것이 좋습니다.

Q6. 자는 중에 자꾸 깨서 울어요.

A-1. 수면습관이 제대로 들지 않았기 때문이에요.

아이를 재울 때 안고 돌아다니며 재웠거나, 젖병을 문 상태로 잠든 것이 습관이 되었나요? 수면을 위해 필요한 일정 행동이 있고 이것이 습관이 되었을 경우 아이는 이 행동을 자꾸 요구하게 됩니다. 잠을 자다가도 자주 깨서 이 행동을 요구하지요. 아이에게 바람직한 수면 습관을 들일 필요가 있어요.

A-2. 잠을 방해하는 요인이 있나요?

아이가 어느 정도 자랐다면 악몽을 꾸거나, 야경증이 있는 경우도 있어요. 이런 아이들도 자는 중 자주 깹니다. 아이가 나이가 들면서 자연스럽게 좋아지는 경우도 있고, 필요하다면 별도의 치료 과정이 필요한 아이들도 있답니다. 아이가 다시 편안하게 잠들 수 있도록 분위기를 만들어주고 도와주면 해결될 수도 있답니다. 그러나 너무 자주 이런 현상이 발생한다면 병원에 가 체크해 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에요.

Q7. 아이가 엎드려 자는 게 문제가 되나요?

A-1. 가장 좋은 자세는 바로 누워서 자는 자세입니다.

똑바로 눕혀 자는 것은 아이가 가장 안정을 느낄 수 있는 자세예요. 뒷머리가 납작해지는 것을 걱정하는 부모가 많은데, 그럴 때에는 베개의 종류를 바꾸어 머리를 받쳐주는 것도 좋아요.

아이가 자다 토하는 경우가 종종 있어 토사물이 기도로 넘어갈까 염려하는 엄마들이 많은데, 사실 엎드려 자는 것이 더 위험할 수 있습니다. 영아 돌연사 증후군의 가능성이 훨씬 높아지기 때문이에요. 아이가 제 목을 스스로 가눌 수 있는 시기가 된 뒤에야 엎드려 잘 수 있게 됩니다.

차라리 옆으로 눕혀 재우는 것도 좋습니다. 살짝 쿠션감이 있는 침구를 사용하고, 아이가 잘 때 좌, 우를 바꾸어 재우는 것도 좋습니다.

Q8. 잘 때 코를 골아요.

A-1. 아이가 비강, 인후에 문제가 있을 수 있어요.

편도에 문제가 있거나, 편도가 큰 아이들의 경우 코를 골 수 있습니다. 공기가 지나다닐 공간이 작기 때문에 공기의 흐름이 자주 막히고, 그 때문에 코를 골게 되는 것이랍니다. 크면서 나아지는 경우도 있지만 너무 심하다면 병원에 가 검진을 받아볼 필요가 있습니다. 

아이 수면에 관련된 다른 궁금증이 있으신 경우, 아래 수면 주황색 태그를 눌러주세요! 더 자세한 정보가 많답니다.

소중한 사람들과 공유해 보세요.
주소 복사
이런 이야기는 어때요?